윤민수 "母 채무 논란 몰랐다…아들로서 책임 다할 것"(전문)
  • 입력 2018-12-07 20:33
  • 수정 2018-12-07 20: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가수 윤민수가 모친을 둘러싼 '빚투'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메이저나인은 7일 공식입장문을 통해 "먼저 좋지 않은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보도 전까지 아티스트 본인은 해당 내용을 알지 못하였고, 이후 사실 관계가 확인 되는대로 아들로서 책임질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책임을 끝까지 다 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윤민수의 모친이 빌린 돈 1000만원을 갚지 않았다는 A씨의 폭로를 보도했다. 보도를 통해 A씨는 윤민수 모친이 홀로 자녀를 양육하는 것이 어렵다고 호소해 지난 1996년부터 총 2000만원을 빌려줬고 한 차례 1000만원을 상환했지만 현재까지 1000만원을 갚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당시 은행 입금 기록을 공개했다.


이어 A씨는 윤민수의 모친이 윤민수가 가수로 성공하면 나머지 돈을 꼭 주겠다고 기다려달라 사정해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 윤민수의 성공을 바라며 기다려줬고, 이후 윤민수가 포맨과 바이브로 인지도를 다진 후 돈을 달라 했더니 오히려 ‘못 갚는다’, ‘떼어 먹을 거다’고 문전박대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윤민수의 회사를 찾아가 윤민수 친형에게 채무를 갚을 것을 요구했지만 경찰을 불러 수모를 줬다고 덧붙였다.


◇ 이하 메이저나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메이저나인입니다.


금일 보도된 소속 아티스트 윤민수의 모친 관련 공식 입장을 밝힙니다.


먼저 좋지 않은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보도 전까지 아티스트 본인은 해당 내용을 알지 못하였고, 이후 사실 관계가 확인 되는대로 아들로서 책임질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책임을 끝까지 다 하고자 합니다.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 드립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ㅣ이주상기자.rainbow@sportsseoul.com

추천

5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마이크로닷♥홍수현, '빚투' 논란에도 열애 ing…네티즌 '갑론을박'
  2. 2. 도끼, 매니저에 외제차 선물 "다음에 더 좋은 거 사줄게"[★SNS]
  3. 3. '공판 출석' 왕진진(전준주) "낸시랭, 좋은 사람 만나 행복하길" [SS쇼캠]
  4. 4. 48세 이성재, 22세 장녀 결혼으로 사위 봤다 "속도위반 아냐"(공식)
  5. 5. 낸시랭, '한밤'과 단독 인터뷰 "질문해도 폭행으로 반응한 왕진진"
  6. 6. 조두순에 열받은 '명승사자' 명현만, 딸 가진 아빠로서 용서못해~
  7. 7. '코빅 출신' 故개그우먼 최서인, 오늘(18일) 사망 1주기
  8. 8. 강릉 아라레이크 펜션 사고, 인재 가능성…일산화탄소, 정상 8배
  9. 9. 다시 뛰는 박항서와 베트남, 아시안컵 예비 명단 발표…아인득 제외
  10. 10. 양의지 보상선수 두산의 선택은 'NC 우완투수 이형범'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