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 매체 '토트넘, 손흥민의 불가항력적 모습 그리울 것'
  • 입력 2019-01-11 09:15
  • 수정 2019-01-11 09: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손흥민 인터뷰

지난 12월 스포츠서울과 인터뷰하는 손흥민. 런던 | 장영민통신원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14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을 끝으로 아시안컵에 차출되는 손흥민(26·토트넘)의 행보에 유럽 주요 언론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탈리아 매체 ‘스포르트360’은 11일(한국시간) ‘토트넘은 손흥민의 불가항력적인 모습이 그리울 것’이라며 ‘그는 여전히 해리 케인이 부담을 덜어내는 데 필요한 선수’라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지난해 11월25일 첼시전에서 리그 마수걸이 포를 터뜨린 뒤 12월 6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7골 5도움)를 기록을 상세하게 소개했다. 그러면서 ‘루카스 모우라와 에릭 라멜라가 손흥민의 공백을 메우는 데 최소한의 재능을 갖고 있다’고 했다.

프랑스 매체 ‘프랑스24’역시 같은 날 ‘한국대표팀은 손흥민의 (아랍에리미트)도착을 간절하게 바라고 있다’며 ‘토트넘과 한국의 합의로 (아시안컵 2차전인)키르기스스탄전 이후 합류하게 된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은 지난해 아시안게임 우승을 이끌었다. (앞서 열린)러시아 월드컵에서 독일을 제압한 데 이어 기억에 남는 두 번째 기록을 세웠다’고 소개했다. 이밖에 마르첼로 리피, 스벤 고란 에릭손, 카를로스 케이로스, 엑터 쿠페르 등 유명 감독이 아시아 팀을 지휘하는 가운데 손흥민이라는 존재가 아시안컵의 위상을 더 거듭나게 한다고도 표현했다. 미국 ‘워싱턴 포스트’지도 오름세를 타는 손흥민의 아시안컵에 행에 관심을 뒀다. 이 매체는 ‘토트넘은 케인과 손흥민이 인상적인 활약을 보이면서 지난 11경기에서 9승을 따냈다’며 ‘오는 주말 홈에서 열리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경기는 아시안컵에 가기 전 손흥민의 마지막 경기가 될 것’이라고 알렸다.

손흥민도 마음을 다잡고 있다. 그는 지난 9일 첼시와 리그컵 준결승 1차전을 마친 뒤 스포츠서울과 만난 자리에서 “팀에 많이 미안하다. 그런 마음이 당연히 든다. 이런 중요한 시기, 많은 것을 경쟁하는데 팀을 비우는 것은 기분이 썩 좋지는 않다”며 “결정은 났다. 맨유전을 하고 간다. 최선을 다하고, 날 응원하는 팬들, 우리 팀원들에게 최선 다하는 모습 보여주고 싶다. 좋은 경기 해서 이기고 두바이로 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kyi0486@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2019년 머슬마니아 4인방 차수지-김자연-이은지-정유승, 직업을 알면 놀라실걸요
  2. 2. "대마 끊었다, 이 XX야" 가진동, 승리+마약 연루설에 격한 반응
  3. 3. 김경화, 스윔웨어에 드러난 비현실적 몸매[★SNS]
  4. 4. '안녕하세요' 이사강♥론, 2세 계획 공개 "4형제 낳을수도"
  5. 5. '뉴스 데스크' 승리 라멘집 점주들 2차 피해 매출 70% 급감
  6. 6. 임은수, '고의 충돌' 논란에 당부 "저를 위해 누구도 비난하지 않았으면"
  7. 7. 경찰 "'초기화'된 정준영 휴대폰, 기존 자료와 비교해 재구성"
  8. 8. 경찰,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김다운 실명‧얼굴 공개
  9. 9. 미코 출신 이은비, 발리에서 뽐낸 글래머러스한 몸매
  10. 10. 안소희, '연기력 논란' 질문에 당찬 각오 ('으라차차 와이키키2' 제작발표회) [SS쇼캠]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