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이어 시리아도 감독 경질…아시안컵 '수장들의 무덤'
  • 입력 2019-01-11 11:06
  • 수정 2019-01-11 11: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아시안컵 조별리그서부터 감독들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태국에 이어 시리아 대표팀 감독이 조별리그에서 전격 경질됐다.

시리아축구협회는 11일(한국시간)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요르단에 0-2로 패한 뒤 베른트 슈탕게(71·독일) 감독을 해임한다고 발표했다. 호주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아이만 하켐 전 감독이 지휘봉을 잡기로 했다. 앞서 태국도 지난 7일 A조 개막전에서 인도에 1-4 참패한 뒤 밀로반 라예바치(65·세르비아) 감독을 경질한 적이 있다.

시리아는 1차전에서 팔레스타인과 0-0으로 비긴 데 이어 2차전 상대인 요르단에 0-2로 지면서 1무 1패(승점 1)를 기록, 조 3위로 밀려났다. 요르단은 ‘디펜딩 챔프’ 호주에 이어 시리아까지 잡으면서 2연승으로 가장 먼저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kyi0486@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송가인 측, '반파 교통사고' 사진 공개...검사 결과 따라 '스케줄 조율'
  2. 2. 양현석 "모든 의혹, 일방적 주장일 뿐…사실 아냐"(전문)
  3. 3. 한으뜸, 절개 수영복으로 볼륨감 강조 '도발적'[★SNS]
  4. 4. 방탄소년단, 호주 뉴스서 인종차별 "BTS? 들어본 적 없어"
  5. 5. 김주하, '뉴스8' 복귀 "뉴스 마무리 못 해 죄송...꼭꼭 씹으란 어른들 말씀 와 닿아"
  6. 6. 김주하, 생방송 중 '식은땀'→앵커 교체…"복통 때문, 오늘(20일) 정상 진행"[종합]
  7. 7. [단독]이정은, '대화의 희열2' 마지막 게스트…대세배우 예능 나들이
  8. 8. YG, 한서희 외국 보냈다…빅뱅 'MADE' 컴백 당시 LA 체류
  9. 9. "최고였죠"…레전드 스포츠스타들이 기억하는 스포츠서울 그때 그시절[창간특집]
  10. 10. 여행 칼럼니스트 주영욱, 필리핀서 총상 입고 숨진 채 발견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