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이어 시리아도 감독 경질…아시안컵 '수장들의 무덤'
  • 입력 2019-01-11 11:06
  • 수정 2019-01-11 11: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아시안컵 조별리그서부터 감독들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태국에 이어 시리아 대표팀 감독이 조별리그에서 전격 경질됐다.

시리아축구협회는 11일(한국시간)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요르단에 0-2로 패한 뒤 베른트 슈탕게(71·독일) 감독을 해임한다고 발표했다. 호주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아이만 하켐 전 감독이 지휘봉을 잡기로 했다. 앞서 태국도 지난 7일 A조 개막전에서 인도에 1-4 참패한 뒤 밀로반 라예바치(65·세르비아) 감독을 경질한 적이 있다.

시리아는 1차전에서 팔레스타인과 0-0으로 비긴 데 이어 2차전 상대인 요르단에 0-2로 지면서 1무 1패(승점 1)를 기록, 조 3위로 밀려났다. 요르단은 ‘디펜딩 챔프’ 호주에 이어 시리아까지 잡으면서 2연승으로 가장 먼저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kyi0486@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2019년 머슬마니아 4인방 차수지-김자연-이은지-정유승, 직업을 알면 놀라실걸요
  2. 2. "대마 끊었다, 이 XX야" 가진동, 승리+마약 연루설에 격한 반응
  3. 3. 김경화, 스윔웨어에 드러난 비현실적 몸매[★SNS]
  4. 4. '뉴스 데스크' 승리 라멘집 점주들 2차 피해 매출 70% 급감
  5. 5. '안녕하세요' 이사강♥론, 2세 계획 공개 "4형제 낳을수도"
  6. 6. 임은수, '고의 충돌' 논란에 당부 "저를 위해 누구도 비난하지 않았으면"
  7. 7. 경찰 "'초기화'된 정준영 휴대폰, 기존 자료와 비교해 재구성"
  8. 8. 경찰,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김다운 실명‧얼굴 공개
  9. 9. 안소희, '연기력 논란' 질문에 당찬 각오 ('으라차차 와이키키2' 제작발표회) [SS쇼캠]
  10. 10. 미코 출신 이은비, 발리에서 뽐낸 글래머러스한 몸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