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분 사이 골대 3번…졸전 벤투호, 운도 외면했다[한국-키르기스]
  • 입력 2019-01-12 02:55
  • 수정 2019-01-12 02:54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6871568

황의조가 12일 키르기스스탄전에서 왼발 슛을 날리고 있다. 이 슛은 골대를 맞았다. 제공 | 대한축구협회


[알 아인=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졸전도 맞지만 운도 없었다.

한국이 키르기스스탄전에서 1-0 진땀승을 거뒀다. 9분 사이 골대를 무려 3번이나 맞는 우여곡절이 있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2일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019년 UAE 아시안컵 C조 2차전을 치러 1-0으로 이겼다. 전반 41분 홍철의 코너킥을 수비수 김민재가 머리로 받아넣어 이길 수 있었다.

한국은 지난 7일 필리핀전에 이어 이날도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 패스미스가 속출했고, 몸도 무거웠다. 키르기스스탄이 라인을 내리고 임한 것도 아니었는데 뚫지 못했다.

한편으론 골대 불운도 있었다. 한국은 후반 22분 스트라이커 황의조의 헤딩슛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골라인을 맞고 나왔다. 황의조는 4분 뒤 골지역 왼쪽에서 왼발 슛을 날렸으나 상대 골키퍼 얼굴을 맞고 왼쪽 골포스트를 강타하는 아쉬운 순간을 맞았다. 후반 31분엔 황희찬의 슛이 골대를 또 맞았다.

물론 골대 맞을 볼을 골로 만드는 것이 공격수의 몫이다. 골대 불운이 경기력 나쁜 것의 핑계는 될 수 없다. 다만 1~2골은 더 들어갈 수도 있었다.

dokun@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성형수술 비용만 1억 4000만 원"…英 모델, 남다른 볼륨 몸매
  2. 2. 흘러내리는 상의 붙잡고 환한 웃음 짓는 DJ 소다
  3. 3. 김동성, 친모 살인 청부 교사와 내연 의혹→해명…진실공방 'ing' (종합)
  4. 4. 또? 레깅스만 입으면 대박 난다는 손나은 [SS영상]
  5. 5. SNS로 전한 유승준의 근황 "17년간 함께 못한 팬들 그리워"
  6. 6. '핸들 꺾고 뒷목 잡고'…박정태, 버스 음주 난동 당시 CCTV 공개
  7. 7. '아는 형님' 이유리 "난 강호동의 'X맨' 피해자, 날 무시하더라"
  8. 8. '두 아이 엄마 맞아?' 가희, 발리에서 뽐낸 명품 '각선美'
  9. 9. 달걀 사진에 '인스타그램 좋아요수 1위' 자리 뺏긴 카일리 제너[할리웃톡]
  10. 10. "돌 사진 찍는 날"…'소유진♥' 백종원, 딸들과 붕어빵 미소 [★SNS]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