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철의 재발견…왜 '1순위'인지를 증명해냈다[아시안컵]
  • 입력 2019-01-12 10:31
  • 수정 2019-01-12 10: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9150622 (1)

제공 | 대한축구협회

[알 아인=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홍철(수원)이 자신이 왜 벤투호의 왼쪽 측면 수비수 첫번째 옵션인지를 증명해냈다.

파울루 벤투 축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2차전 키르기스스탄전에서 1-0으로 신승했다.

홍철은 지난해 12월 진행된 울산 전지훈련 막판 발목 부상의 여파로 사우디아라비아와의 평가전에 이어 아시안컵 조별리그 1차전 필리핀전까지 결장했다. 지난 5일부터 정상훈련을 소화한 그는 키르기스스탄전에서는 경쟁자 김진수를 밀어내고 선발출전 기회를 잡았다. 이 날은 벤투 감독이 필리핀전과 비교해 베스트11에서 3명만 변화를 줬다. 이재성과 기성용의 부상으로 인해 황인범과 이청용이 선발출전 기회를 잡았다. 홍철의 경우에는 부상과 관련 없이 벤투 감독의 선택을 받았다는 점이 달랐다.

벤투 감독은 아시안컵 최종엔트리 발표 당시 “홍철이 왼쪽 측면 수비수로서 항상 1순위였다”고 말했다. 실제로 홍철은 지난해 벤투호의 6차례 A매치 평가전에 모두 출전하면서 벤투 감독의 신임을 듬뿍받았다.

홍철의 복귀는 대표팀 공격에 상당한 힘을 불어넣었다. 그는 키르기스스탄전에서 자신의 강점인 날카로운 킥을 통해 상대를 쉴새 없이 괴롭혔다. 특히 0-0으로 팽팽하던 전반 41분 코너킥을 통해 김민재의 선제골을 도우면서 경기 흐름을 바꾸는데 일조했다. 이 날 경기에서는 세트피스시 왼발 전담 키커인 이재성이 부상으로 출전이 불발되면서 홍철의 활용도가 더 높아졌다. 홍철은 후반 23분에는 자로 잰듯한 크로스로 골 기회를 열어줬지만 황의조의 헤딩슛이 아쉽게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홍철의 재발견은 키르기스스탄전의 큰 소득이다.
dokun@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성형수술 비용만 1억 4000만 원"…英 모델, 남다른 볼륨 몸매
  2. 2. 흘러내리는 상의 붙잡고 환한 웃음 짓는 DJ 소다
  3. 3. 김동성, 친모 살인 청부 교사와 내연 의혹→해명…진실공방 'ing' (종합)
  4. 4. 또? 레깅스만 입으면 대박 난다는 손나은 [SS영상]
  5. 5. SNS로 전한 유승준의 근황 "17년간 함께 못한 팬들 그리워"
  6. 6. '핸들 꺾고 뒷목 잡고'…박정태, 버스 음주 난동 당시 CCTV 공개
  7. 7. '아는 형님' 이유리 "난 강호동의 'X맨' 피해자, 날 무시하더라"
  8. 8. '두 아이 엄마 맞아?' 가희, 발리에서 뽐낸 명품 '각선美'
  9. 9. 달걀 사진에 '인스타그램 좋아요수 1위' 자리 뺏긴 카일리 제너[할리웃톡]
  10. 10. "돌 사진 찍는 날"…'소유진♥' 백종원, 딸들과 붕어빵 미소 [★SNS]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