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레이와 '창과 방패' 대결 앞둔 김민재 "따라다니며 괴롭혀주마"[아시안컵]
  • 입력 2019-01-12 09:31
  • 수정 2019-01-12 09: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2749650

제공 | 대한축구협회

[알 아인=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괴물 수비수’ 김민재(전북)가 중국의 해결사 우레이의 봉쇄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민재는 12일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 2019년 UAE 아시안컵 C조 2차전에서 풀타임을 소화했다. 조별리그 2경기 연속으로 90분 경기를 소화한 김민재의 이 날 경기에서 전반 42분 헤딩 결승골로 1-0 승리에 기여했다.

김민재는 키르기스스탄전 직후 믹스트존 인터뷰를 통해 “A매치 데뷔골이 16강 진출에 기여한 득점이고, 아시안컵에서 나온 결승골이라 의미가 있다”면서 수비수가 골을 넣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실점 없는 경기를 하는게 더 중요하다. 계속 무실점 경기를 계속하고 싶다. 골 넣는 수비수라는 별칭이 붙기보다는 수비부터 일단 잘하고 싶다”고 데뷔골 소감을 남겼다.

한국은 2경기 연속 1-0 승리를 거뒀지만 중국에 골 득실차에 뒤져 조 2위를 달리고 있다. 오는 16일 열리는 중국과의 조별리그 3차전이 조 1위 결정전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김민재는 “밖에서 보시는 분들은 중국전이 재미있을 수 있다. 우리도 재밌게 경기를 해야한다. 조 1위로 올라가야하기 위해 열심히 뛸 텐데 재미있게 봐주시고, 많이 응원을 해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김민재는 중국전에서 중국을 대표하는 공격수 우레이와 ‘창과 방패’의 맞대결을 펼치게 된다. 우레이는 지난해 중국 슈퍼리그 득점왕과 최우수 선수(MVP)를 석권한 공격수다. 조별리그 2차전 필리핀전에서는 2골을 몰아치면서 중국의 에이스다운 폭발적인 득점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벤투호 수비라인의 중심인 김민재에게 우레이는 큰 자극제다. 득점력이 탁월한 상대 공격수를 꽁꽁 묶어서 무실점 승리를 따내겠다는 의지가 벌써부터 불타오르고 있다. 그는 “우레이의 득점장면을 봤다. 센스도 있고, 리그에서 득점이 많은 선수로 알고 있다”면서 “중국과의 대결에서 무실점 경기에 신경을 쓸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골을 잘 넣는 선수가 무조건 막아야겠다는 생각을 한다. 그런 선수와 할 때마다 더 동기부여가 생긴다. 좀 더 따라다니면서 괴롭혀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dokun@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성형수술 비용만 1억 4000만 원"…英 모델, 남다른 볼륨 몸매
  2. 2. 흘러내리는 상의 붙잡고 환한 웃음 짓는 DJ 소다
  3. 3. 김동성, 친모 살인 청부 교사와 내연 의혹→해명…진실공방 'ing' (종합)
  4. 4. 또? 레깅스만 입으면 대박 난다는 손나은 [SS영상]
  5. 5. SNS로 전한 유승준의 근황 "17년간 함께 못한 팬들 그리워"
  6. 6. '핸들 꺾고 뒷목 잡고'…박정태, 버스 음주 난동 당시 CCTV 공개
  7. 7. '아는 형님' 이유리 "난 강호동의 'X맨' 피해자, 날 무시하더라"
  8. 8. '두 아이 엄마 맞아?' 가희, 발리에서 뽐낸 명품 '각선美'
  9. 9. 달걀 사진에 '인스타그램 좋아요수 1위' 자리 뺏긴 카일리 제너[할리웃톡]
  10. 10. "돌 사진 찍는 날"…'소유진♥' 백종원, 딸들과 붕어빵 미소 [★SNS]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