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만 17세 나이로 프리메라리가 데뷔…韓 역대 최연소
  • 입력 2019-01-13 07:56
  • 수정 2019-01-13 07: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조윤형기자]이강인이 17세의 나이로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1부리그)에 첫발을 내디뎠다.


이강인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메라리가 바야돌리드와 홈 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42분 데니스 체리셰프를 대신해 출전했다.


왼쪽 윙어로 나선 이강인은 후반 추가 시간을 포함해 총 7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적극적으로 움직이며 코너킥을 유도하는가 하면 강력한 왼발 킥으로 좌우 측면에서 4번의 크로스를 올렸다. 짧은 시간이었으나 저돌적인 움직임으로 팽팽하게 맞서며 존재감을 피력했다.


이날 발렌시아 구단은 "2001년 2월 19일생인 이강인은 만 17세 327일의 나이로 발렌시아 팀 역사상 최연소로 리그 데뷔전을 치른 외국인 선수가 됐다"고 밝혔다.


앞서 이강인은 지난해 10월 스페인 국왕컵 에브로와 32강전에서 그라운드를 밟아 한국 선수 역대 최연소 유럽 프로축구 공식경기 데뷔 기록과 최연소 발렌시아 외국인 선수 출전 기록을 갈아치운 바 있다.


한편, 한국인 선수로는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 이호진(라싱), 박주영(셀타비고), 김영규(알메리아)가 프리메라리가를 경험했다.


yoonz@sportsseoul.com


사진 | 발렌시아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2019년 머슬마니아 4인방 차수지-김자연-이은지-정유승, 직업을 알면 놀라실걸요
  2. 2. "대마 끊었다, 이 XX야" 가진동, 승리+마약 연루설에 격한 반응
  3. 3. 김경화, 스윔웨어에 드러난 비현실적 몸매[★SNS]
  4. 4. '안녕하세요' 이사강♥론, 2세 계획 공개 "4형제 낳을수도"
  5. 5. '뉴스 데스크' 승리 라멘집 점주들 2차 피해 매출 70% 급감
  6. 6. 임은수, '고의 충돌' 논란에 당부 "저를 위해 누구도 비난하지 않았으면"
  7. 7. 경찰 "'초기화'된 정준영 휴대폰, 기존 자료와 비교해 재구성"
  8. 8. 경찰, 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김다운 실명‧얼굴 공개
  9. 9. 미코 출신 이은비, 발리에서 뽐낸 글래머러스한 몸매
  10. 10. 안소희, '연기력 논란' 질문에 당찬 각오 ('으라차차 와이키키2' 제작발표회) [SS쇼캠]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