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주, ATA 최우수 여우주연상 수상…韓 배우 13년 만
  • 입력 2019-01-13 11:13
  • 수정 2019-01-13 11: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김남주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배우 김남주가 ‘아시안 텔레비전 어워드(Asian Television Awards, 이하 ATA)’에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김남주는 지난 12일 오후(현지시각) 말레이시아 쿠칭시 보르네오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ATA’에서 JTBC 드라마 ‘미스티’로 최우수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ATA’는 ‘아시아의 에미상(Emmy Awards)’라 불릴 만큼 아시아권에서 가장 권위있는 TV 시상식으로 꼽히며 올해 23회째를 맞았다. 다큐멘터리, 드라마, 예능 프로그램 등 총 45개 부문에서 수상이 이뤄지며 전세계 22개국, 총 2억명을 대상으로 생중계된다.

지난 2016년 KBS2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최우수 드라마상을 받은 바 있지만 한국 배우가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것은 2005년 SBS 드라마 ‘파리의 연인’ 김정은 이후 13년 만이다.

김남주는 “배우로서 열심히 역할에 몰입했을 뿐인데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데뷔한 지 20년이 넘었는데 해외에서 이렇게 크게 인정해주셔서 더욱 값지고 기쁘다”며 “여러분들이 사랑해주시는 한국 드라마의 현장은 그 어떤 곳보다 치열하고 열정이 불타오른다. 그런 에너지가 좋은 결과를 낳게 한 것 같다. 앞으로도 한국 작품과 배우들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해 방송된 ‘미스티’는 아직 아시아권에 정식 방송되지 않았음에도 입소문을 타면서 중국 및 동남아시아권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주인공 고혜란으로 분한 김남주의 스타일 따라하기 열풍이 부는 등 최근 아시아 시청자들에게 가장 사랑받은 드라마 중 하나다.

‘미스티’에서 김남주는 프로페셔널함과 집중력으로 극을 이끌어가며 자신의 저력을 다시금 입증했다. 이에 백상예술대상 최우수연기상, 대중문화예술상 대통령 표창, 서울어워즈 드라마 여우주연상에 이어 아시안TV 어워드 수상까지 추가하게 됐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더퀸AMC 제공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송가인 측, '반파 교통사고' 사진 공개...검사 결과 따라 '스케줄 조율'
  2. 2. 양현석 "모든 의혹, 일방적 주장일 뿐…사실 아냐"(전문)
  3. 3. 한으뜸, 절개 수영복으로 볼륨감 강조 '도발적'[★SNS]
  4. 4. 방탄소년단, 호주 뉴스서 인종차별 "BTS? 들어본 적 없어"
  5. 5. 김주하, '뉴스8' 복귀 "뉴스 마무리 못 해 죄송...꼭꼭 씹으란 어른들 말씀 와 닿아"
  6. 6. 김주하, 생방송 중 '식은땀'→앵커 교체…"복통 때문, 오늘(20일) 정상 진행"[종합]
  7. 7. [단독]이정은, '대화의 희열2' 마지막 게스트…대세배우 예능 나들이
  8. 8. YG, 한서희 외국 보냈다…빅뱅 'MADE' 컴백 당시 LA 체류
  9. 9. "최고였죠"…레전드 스포츠스타들이 기억하는 스포츠서울 그때 그시절[창간특집]
  10. 10. 여행 칼럼니스트 주영욱, 필리핀서 총상 입고 숨진 채 발견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