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기 노리는 강정호, ML 개막전 선발 출격할까
  • 입력 2019-02-11 14:39
  • 수정 2019-02-11 14:38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강정호

5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브래든턴의 맥커치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미네소타 트윈스 경기에 앞서, 피츠버그 강정호가 부상 6개월 만에 첫 실전배팅을 하고 있다. 강정호는 “6개월만이라 마음 설렌다”고 했다. 스포츠서울 DB


[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강정호(32·피츠버그)는 메이저리그 개막전 선발로 나설 수 있을까. 현지 전망은 낙관적이다.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1일(한국시간) 2019시즌 피츠버그의 개막전 선발 라인업을 예상했는데 강정호는 3루수로 이름을 올렸다. 이 매체는 “피츠버그가 2년 동안 공백이 있는 강정호와 계약한 이유는 그의 기량회복을 믿기 때문이다. 개막전 엔트리에 강정호가 이름을 올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정호가 주전 3루수로 확실하게 도약하기 위해서는 경쟁자 콜린 모란을 넘어서야 한다. MLB.com도 강정호와 함께 모란을 3루수 후보에 넣으며 “두 명이 어떻게 출전 시간을 분배할지 정해지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강정호가 지난 2015~2016년의 기량을 보여줄 수 있을지 여부에 대해 물음표를 남겼다.

음주 운전 사고로 비자 발급이 거부돼 긴 공백기를 가졌던 강정호는 우여곡절끝에 비자를 발급받고 지난 시즌 막판 복귀했다. 시즌 종료 후 피츠버그와 1년 재계약에 성공한 강정호는 귀국하지 않고 미국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superpower@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성남을 화려하게 수놓은 비키니여신들, '2019 피트니스스타 성남'의 최고 몸짱은?
  2. 2. "이 세상 청순이 아니다" 김연아(Kim Yuna), 조금만 움직여도 화보 완성 (제이에스티나 포토월) [SS쇼캠]
  3. 3. 경찰 출석 요구 거절한 윤지오 "당장 귀국 힘들어"
  4. 4. 샷 실수+시간 반칙까지…4년 만에 '현역 복귀' 차유람, 프로 데뷔전서 호된 신고식
  5. 5. '트로트퀸' 설하윤, 남심 저격한 비키니 몸매...섹시美 가득
  6. 6. 'LG트윈스 배재준과 열애' 김세린 누구? #하트시그널 #엄친딸 #금수저
  7. 7. 송혜교, 이혼 후 첫 심경 고백 "올해는 혼자만의 시간 필요"
  8. 8. 방탄소년단에 빠진 슈퍼탤런트 라다 아키모바, "BTS 때문에라도 한국에서 활동할래요"[이주상의 e파인더]
  9. 9. '동상이몽2' 한혜진 "기성용, 손 많이 가는 편...딸 시온 나 닮아 무뚝뚝"
  10. 10. '하트시그널' 김세린, LG트윈스 배재준과 열애 "난생 첫 럽스타그램"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