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그라운드에 휘몰아친 '박항서 매직'…선수들, 해외진출 청신호
  • 입력 2019-02-12 11:22
  • 수정 2019-02-12 14: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조윤형기자]베트남 그라운드에 '박항서 매직'이 휘몰아치고 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과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국제 경기에서 선전하며 해외 진출에 청신호가 켜졌다.


11일(이하 현지시간) 베트남 매체 'VN 익스프레스'는 "베트남 U-23 대표팀 주장인 르엉 쑤언 쯔엉이 2018 태국 리그 챔피언 팀인 부리람 유나이티드에 임대 형식으로 진출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쯔엉의 소속팀인 베트남 '호앙 아인 자 라이'의 매니저는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AFC)이 끝난 뒤 쯔엉 선수를 영입하겠다는 제안을 많이 받았다"고 전했다.


베트남의 최전방 공격수 응우옌 꽁 프엉도 1년 임대 계약으로 인천 유나이티드 FC에서 뛸 예정이다. 프엉은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이라크전과 요르단과의 16강전에서 각각 골망을 흔들어 팀 내 최다 득점(2골)을 기록한 바 있다.


박항서호의 수문장인 골키퍼 당 반 럼은 최근 태국의 무앙통 유나이티드와 3년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럼은 무앙통 유나이티드와 12만 달러(약 1억 3500만 원) 이상의 연봉을 협상하며 이 구단 사상 최고 몸값을 기록했다.


한편, 베트남은 지난해 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역대 첫 준우승과 더불어 10년 만에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우승,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에 진출하며 새로운 축구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


yoonz@sportsseoul.com


사진ㅣ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다이어트 성공' 오정연, 브라톱+레깅스로 뽐낸 늘씬한 몸매
  2. 2. 레이싱 모델 류지혜, 과거 낙태 사실 고백…이영호는 "나 아냐" 부인
  3. 3. '머슬퀸' 이연화, 크롭티로 드러낸 복근 "CG같아"
  4. 4. 사진 한 장으로 크게 주목받은 '베트남 소시지 소녀'[B급통신]
  5. 5. 이하늬, 미스코리아의 건강미 넘치는 레깅스 핏
  6. 6. '어쩌다 결혼' 속 '미투' 최일화 통편집 못한 제작사의 속사정 "미투 운동 지지"(공식입장 전문)
  7. 7. 티에리 머글러 드레스를 입은 킴 카다시안, 뭘 입어도 핫해[할리웃톡]
  8. 8. 37인치 E컵의 맥심모델 안정미, 섹시함은 칭찬과도 같죠[이주상의 e파인더]
  9. 9. 톱클래스인데…'짠돌이' 토트넘, 주급 2억원으로 손흥민 잡을 수 있나
  10. 10. '낙태 고백' 류지혜, 극단적 선택 암시→경찰 출동→건강 '이상無'(종합)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