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 체험 모습으로 온라인서 주목된 최아리의 미모
  • 입력 2019-03-14 07:00
  • 수정 2019-03-14 0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날씨 요정'으로 불리는 MBC 기상캐스터 최아리의 모습이 재조명된다.


최아리는 지난해 8월 MBC 기상캐스터로 입사해 같은 해 9월부터 방송에 투입돼 일하고 있다. 제주 KBS에서 기상캐스터로 근무한 경력이 있는 최아리는 능숙한 솜씨로 날씨 소식을 전하고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태풍 바람을 직접 채헝하는 모습으로 온라인에서 크게 주목받았다. 그는 보라매 안전체험관에서 초속 10m의 바람부터 30m의 강풍까지 모두 체험했다.


'날씨 요정'의 근황을 최아리가 운영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속 사진을 통해 알아봤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최아리 인스타그램

추천

1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아나운서 출신 김나정, 1위 득표로 미스맥심 3강진출! 파워 인플루언서가 대세네...
  2. 2. 설리 비보에 최자 향한 도 넘은 악플 테러…'2차 가해' 우려
  3. 3. "싸우지 마세요" 주북 스웨덴 대사가 공개한 남북전 경기 중 충돌 영상
  4. 4. 'PD수첩', CJ 오디션 프로그램 민낯 폭로…이해인 "이용당한 것"
  5. 5. 최자, 故 설리 애도 "가장 아름다운 순간 함께해…무척 보고싶다"
  6. 6. 빅토리아, 故설리 비보에 한국行…中 드라마 촬영 중단
  7. 7. 이강인, '골든보이' 최종후보 20인에 선정…더 리흐트·펠릭스와 경쟁
  8. 8. 구하라, 故설리 추억하며 눈물 "언니가 네 몫까지 열심히 살게"
  9. 9. 호날두, 지난해 SNS 수입 메시-베컴보다 많은 577억
  10. 10. 경찰 측 "설리 1차 부검 결과, 타살 혐의점 없어"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