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수로 변신한 박동진 "최용수 감독님 같은 선수 되고 싶다"
  • 입력 2019-03-14 14:57
  • 수정 2019-03-14 14: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1

제공 | FC서울

[구리=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박동진(25·서울) 축구 인생에 큰 변화가 찾아왔다.

서울 공격수 박동진은 14일 오후 경기도 구리 GS챔피언스파크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 참석했다. 박동진은 지난 시즌까지 수비수로 뛰다 최용수 서울 감독의 권유로 포지션을 공격수로 변경했다. 초반 두 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해 의외의 활약을 펼치며 서울의 2연승을 이끌었다. 서울은 16일 오후 4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제주와 K리그1 3라운드를 치르는데 기자회견 대표 선수로 박동진이 참가했다. 그만큼 중요한 선수라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박동진은 “팀을 먼저 생각하고 겸손한 자세로 임하고 있다”라며 “감독님 같은 공격수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얘기했다.

다음은 박동진과의 일문일답.

-제주전 출사표는?
우리가 1,2라운드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3라운드까지 이어가겠다. 준비한 만큼 보여드리면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포지션 변경 제안 후 기대 이상의 활약을 하고 있다.
공격을 생각해보라고 하셨다. 지금은 감독님께서 말씀하신 것을 하려고 한다. 팀을 먼저 생각하고 겸손한 자세로 임하고 있다. 주위에서 (박)주영 (고)요한 (하)대성이 형이 이야기해주는 것을 바탕으로 노력하고 있다.

-감정 컨트롤이 문제라는 평가를 받았다.
제 가장 큰 단점이 감정 컨트롤인 것 같다. 감독님께서 비신사적인 행동에 엄격하시다. 항상 생각하고 있다. 감독님 얼굴 한 번 보고 지난해를 생각하고 있다. 스스로 컨트롤 하고 있다. 감독님께서 항상 연속성을 중요하게 강조하신다. 늘 생각하고 있다.

-골에 대한 욕심은?
아직 제가 공격포인트, 골에 대해 생각하지 않고 있다. 도와주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

-의외로 공격 본능을 몇 차례 보여줬다.
아직까지 잘 모르겠다. 그 상황이 닥쳤을 때 그렇게 된다.

-원래 수비수였던 선수가 선발로 나가 다른 공격수들이 뛰지 못한다.
다 경쟁이다. 그런 것에 크게 생각하지 않고 있다. 그런 감정을 딱히 갖지 않는다.

-처음 제안을 받았을 때 무슨 생각을 했나? 앞으로의 꿈은?
고민을 안 하는 척 하고 고민했다. 최용수 감독님께 어떤 자리에서든 인정을 받고 싶은 마음이 컸다. 지금은 의심의 여지 없이 감독님 같은 공격수가 되고 싶다.

weo@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볼륨감+군살無' 정혜성, 여행지서 뽐낸 넘사벽 몸매[★SNS]
  2. 2. [단독]매니저 유규선, YG떠난다…유병재 역시 뒤 이을 듯
  3. 3. 中 '프듀' 출신 양차오위에, 신비로운 여신 미모로 시선집중[SS차이나톡]
  4. 4. 하리수, 미모+콜라병 몸매와 함께 '근황 공개'
  5. 5. '버닝썬 여파ing'…대학가 축제, YG 가수 보이콧 "아이콘, 위너 NO"
  6. 6. '동상이몽2' 안현모, 2세 원하는 라이머에게 "이기적인 생각이다"
  7. 7. 대륙의 남다른 정국 사랑…中 팬클럽, 24억 상당 앨범 공동구매
  8. 8. 서정희 딸 서동주, 美 변호사 됐다 "매일 12시간씩 공부"
  9. 9. 키커 "구자철, 아우크스 떠난다…독일 다른팀 갈 듯"
  10. 10. 알랭들롱부터 김기덕까지, 칸 흔든 논란의 인물[칸 중간결산②]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