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8뉴스' 씨엔블루 이종현, 대화방 멤버였다…정준영 허위의견서 의혹까지[종합]
  • 입력 2019-03-14 20:49
  • 수정 2019-03-14 20: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정준영 이종현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대체 논란의 끝은 어딜까. 정말 끝도 없는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이번에는 정준영의 단체 대화방에 함께한 인물 중 한명으로 그룹 씨엔블루 이종현이 지목됐다. 여기에 정준영이 지난 2016년 몰카 촬영으로 고소 당시 허위 의견서 제출 의혹까지 제기됐다.

14일 SBS ‘8뉴스’에서는 정준영과 승리 등 지인들의 단체 대화방과 관련한 추가 보도를 전했다. 앞서 정준영과 승리를 비롯해 함께 단체 대화방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던 연예인인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과 하이라이트 출신 용준형 등은 초반 강하게 부인을 하며 잡아뗐지만,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자 뒤늦게 잘못을 인정하고 팀을 떠났다.

보도에서는 최종훈이 단체 대화방에 여성이 잠들어 있는 사진을 게재했고 지인 허 모씨는 “누구야 몸매 X좋은”이라 말했다. 또한 최종훈은 불법 촬영물을 함께 공유했으며 여성의 몸을 촬영한 것에 대해 지인들에게 재촉하고 여성 비하 발언을 계속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궁금증을 증폭시켰던 가수 이 씨의 실명도 공개됐다. 바로 씨엔블루 이종현. 보도에서는 “이종현이 단체, 개인 대화방을 통해 영상을 받아봤다”고 밝혔다. 공개된 대화방에 따르면 이종현은 “빨리 여자 좀 넘겨요. O같은 X들로”라 말했고, 정준영은 “누구 줄까?”라 답했다. 이에 이종현은 “형이 안 ***있으면 좋고 없으면 그냥 예쁜 X”이라 말했다. 이에 이종현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SBS에 “이종현이 불법 촬영물을 공유하고 부적절한 대화를 한 것이 없다”고 부인했다.

더불어 지난 2016년 한 여성으로부터 몰카 촬영으로 인해 고소를 당했던 정준영의 변호사가 증거를 감추기 위해 허위 의견서를 제출했다는 의혹도 보도됐다. 보도에서는 과거 고소를 당했던 정준영 측이 소환 통보를 이틀 앞두고 사설 포렌식 업체에 휴대전화를 맡겼고 포렌식 업체에 복원이 불가능한 것처럼 꾸며달라고 요청했지만 업체 측에서 응하지 않았다. 이어 업체 측이 확인서를 써주지 않자 변호사가 의견를 경찰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SBS 측은 취재 결과 정준영 측은 업체로부터 복원 불가능에 대한 회신을 받았고, 휴대전화를 망실처리해 제출이 불가능하다는 내용을 전했지만 업체 측은 해당 회신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사건을 권익위에 신고했던 방정현 변호사는 “요구를 응하지 않았고 발급해주지 않았는데 확인한 것처럼 서류가 올라갔다는 것은 굉장히 문제 있는 수사”라 지적했다. 정준영의 과거 변호사는 오늘(14일) 정준영의 경찰 조사에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말 끝없는 논란이다. 하루가 다르게 새로운 연예인들이 사건의 주인공으로 등장하고, 그들의 잘못된 행태가 드러나고 있다. 도대체 빅뱅 출신 승리로부터 시작된 ‘게이트’의 끝은 어디일까.


true@sportsseoul.com

사진 | SBS 방송화면 캡처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나르샤, 탄탄+볼륨 몸매 돋보이는 화보 비하인드 '건강미 발산'
  2. 2. 고개 숙였던 정준영, 증거 인멸 정황 드러나 '휴대폰 초기화'
  3. 3. SBS '8뉴스' "승리, 또다른 성접대 의혹"..경찰 "사실관계 확인방침"
  4. 4. [사건사고]'버닝썬' 경리담장자 돌연 출국 후 잠적
  5. 5. 생일 맞은 한혜진, 결별 후 근황 공개 "'인생 술집' 고마워요!"
  6. 6. '또 경찰복 논란' 승리의 항변에 진정성 느껴지지 않는 이유[SS이슈]
  7. 7. 억울한 승리 "분노가 유독 내게 집중..혐의 입증 안되면 난 앞으로 어떻게 사나"
  8. 8. '세븐♥'이다해, 오랜만에 공식 석상 등장…'우아한 드레스 자태'
  9. 9. '둥지탈출3' 이상아, 딸 윤서진 향한 악플러에 재경고 "추가 고소 할 것"
  10. 10. '대화의 희열2' 배철수, "'콘서트7080' 내가 그만둔다고 했다, 이유는.."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