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세리머니하다 日 J리그서 은퇴할 뻔한 브라질 공격수[영상]
  • 입력 2019-03-15 10:43
  • 수정 2019-03-15 10: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골 넣은 기쁨도 잠시, 팬과 함께하는 세리머니를 펼치려다 선수 생활을 타국에서 마감할 뻔했다.


브라질 출신 안데르손 로페즈는 지난 9일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의 삿포로돔에서 열린 콘사도레 삿포로와 시미즈 S-펄스의 J리그 3라운드에서 홀로 4골을 뽑아내며 팀의 5-2 대승을 이끌었다.


사실 이날 맹활약한 로페즈의 해트트릭 달성은 못 볼 수도 있었다. 로페즈는 이날 팀의 세 번재 득점 후 세리머니 과정에서 부상 당할 뻔 했기때문이다. 후반 4분 2-1 상황에서 로페즈는 문전 혼전 상황을 뚫고 점수 차이를 3-1로 벌렸다.


앞서 전반 추가시간에 페널티킥으로 1골을 넣은 로페즈는 흥분한 기분을 주체 못하고 광고판 뒤 팬들을 향해 달려갔다. 하지만 광고판을 뛰어 넘은 그는 광고판 뒤 높이를 예측하지 못했고 3미터 아래로 추락했다.


로페즈의 추락에 놀란 팀 의료진이 급히 달려가 그의 상태를 확인했다. 그는 의료진의 치료를 받은 뒤 훌훌 털고 일어나 팬들에게 문제 없다는 듯 박수쳤다.


여기서 더 놀라운 점은 로페즈는 추락 이후 득점 감각이 날 선 듯 후반 20분과 24분 연속골을 터트리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한편, 로페즈를 상대한 시미즈 S-펄스에는 한국 축구국가대표 출신 황석호와 북한 축구대표팀 출신 정대세가 있었다. 이날 정대세는 벤치에서 팀의 패배를 지켜봤다.


로페즈(등록명 안델손)는 지난해 FC서울 소속으로 K리그1에서 30경기 출전 6골 4도움을 기록하기도 했다.


◇골 세리머니하다 日 J리그서 은퇴할 뻔한 브라질 공격수[영상](https://youtu.be/31poTBZUxXc)



purin@sportsseoul.com


사진 | 일본 중계 방송 캡처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나르샤, 탄탄+볼륨 몸매 돋보이는 화보 비하인드 '건강미 발산'
  2. 2. 고개 숙였던 정준영, 증거 인멸 정황 드러나 '휴대폰 초기화'
  3. 3. SBS '8뉴스' "승리, 또다른 성접대 의혹"..경찰 "사실관계 확인방침"
  4. 4. [사건사고]'버닝썬' 경리담장자 돌연 출국 후 잠적
  5. 5. 생일 맞은 한혜진, 결별 후 근황 공개 "'인생 술집' 고마워요!"
  6. 6. '또 경찰복 논란' 승리의 항변에 진정성 느껴지지 않는 이유[SS이슈]
  7. 7. 억울한 승리 "분노가 유독 내게 집중..혐의 입증 안되면 난 앞으로 어떻게 사나"
  8. 8. '세븐♥'이다해, 오랜만에 공식 석상 등장…'우아한 드레스 자태'
  9. 9. '둥지탈출3' 이상아, 딸 윤서진 향한 악플러에 재경고 "추가 고소 할 것"
  10. 10. '대화의 희열2' 배철수, "'콘서트7080' 내가 그만둔다고 했다, 이유는.."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