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세리머니하다 日 J리그서 은퇴할 뻔한 브라질 공격수[영상]
  • 입력 2019-03-15 10:43
  • 수정 2019-03-15 10: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골 넣은 기쁨도 잠시, 팬과 함께하는 세리머니를 펼치려다 선수 생활을 타국에서 마감할 뻔했다.


브라질 출신 안데르손 로페즈는 지난 9일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의 삿포로돔에서 열린 콘사도레 삿포로와 시미즈 S-펄스의 J리그 3라운드에서 홀로 4골을 뽑아내며 팀의 5-2 대승을 이끌었다.


사실 이날 맹활약한 로페즈의 해트트릭 달성은 못 볼 수도 있었다. 로페즈는 이날 팀의 세 번재 득점 후 세리머니 과정에서 부상 당할 뻔 했기때문이다. 후반 4분 2-1 상황에서 로페즈는 문전 혼전 상황을 뚫고 점수 차이를 3-1로 벌렸다.


앞서 전반 추가시간에 페널티킥으로 1골을 넣은 로페즈는 흥분한 기분을 주체 못하고 광고판 뒤 팬들을 향해 달려갔다. 하지만 광고판을 뛰어 넘은 그는 광고판 뒤 높이를 예측하지 못했고 3미터 아래로 추락했다.


로페즈의 추락에 놀란 팀 의료진이 급히 달려가 그의 상태를 확인했다. 그는 의료진의 치료를 받은 뒤 훌훌 털고 일어나 팬들에게 문제 없다는 듯 박수쳤다.


여기서 더 놀라운 점은 로페즈는 추락 이후 득점 감각이 날 선 듯 후반 20분과 24분 연속골을 터트리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한편, 로페즈를 상대한 시미즈 S-펄스에는 한국 축구국가대표 출신 황석호와 북한 축구대표팀 출신 정대세가 있었다. 이날 정대세는 벤치에서 팀의 패배를 지켜봤다.


로페즈(등록명 안델손)는 지난해 FC서울 소속으로 K리그1에서 30경기 출전 6골 4도움을 기록하기도 했다.


◇골 세리머니하다 日 J리그서 은퇴할 뻔한 브라질 공격수[영상](https://youtu.be/31poTBZUxXc)



purin@sportsseoul.com


사진 | 일본 중계 방송 캡처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볼륨감+군살無' 정혜성, 여행지서 뽐낸 넘사벽 몸매[★SNS]
  2. 2. [단독]매니저 유규선, YG떠난다…유병재 역시 뒤 이을 듯
  3. 3. 中 '프듀' 출신 양차오위에, 신비로운 여신 미모로 시선집중[SS차이나톡]
  4. 4. 하리수, 미모+콜라병 몸매와 함께 '근황 공개'
  5. 5. '버닝썬 여파ing'…대학가 축제, YG 가수 보이콧 "아이콘, 위너 NO"
  6. 6. '동상이몽2' 안현모, 2세 원하는 라이머에게 "이기적인 생각이다"
  7. 7. 대륙의 남다른 정국 사랑…中 팬클럽, 24억 상당 앨범 공동구매
  8. 8. 서정희 딸 서동주, 美 변호사 됐다 "매일 12시간씩 공부"
  9. 9. 키커 "구자철, 아우크스 떠난다…독일 다른팀 갈 듯"
  10. 10. 알랭들롱부터 김기덕까지, 칸 흔든 논란의 인물[칸 중간결산②]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