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입단 정다운, "격투기로 많은 사람들 행복하게 해주고파"[파이터열전]
  • 입력 2019-04-15 06:50
  • 수정 2019-04-15 06: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DSC_5259a

정다운이 체육관에 걸려 있는 태극기 앞에서 훈련하고 있다.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글·사진 이주상기자] “가짜가 되지 말고 진짜가 되자.”
지난 5일 TFC는 소속 선수인 정다운(25)과 박준용(28)의 UFC 입단을 발표했다. 두 선수는 같은 단체 소속으로 한솥밥을 먹는 절친이다. 입단 소식이 전해지자 두 선수는 ‘가짜가 되지 말고 진짜가 되자’며 서로를 격려했다. 정글 같은 케이지에 청춘을 내맡긴 정다운은 “UFC 입단은 파이터에게는 대단한 기회다. 지금까지의 모든 것을 잊어야 한다. 세계 최고의 무대에서 자신의 기량을 펼칠 수 있는 곳이기 때문에 더욱 열심히 하자는 의미로 그렇게 말했다. 지금부터 시작이기 때문이다”라며 굳게 말했다.

195㎝, 106㎏의 엄청난 하드웨어를 자랑하는 정다운은 어렸을 때 복싱을 잠깐 배웠지만 본격적으로 하지는 않았다. 파이터의 운명은 군대에서 정해졌다. 알게 모르게 자신의 근육에서 느껴지는 기운이 2013년 UFC 166의 메인이벤트인 존 존스(31)와 알렉산더 구스타프손(32)의 경기를 보면서 더욱 꿈틀거렸다. 정다운은 “구스타프손과 존스의 경기를 보고 무엇에 홀린 듯 선수가 되어야겠다고 결심했다. 지금도 구스타프손은 나의 롤모델이다. 군대를 제대하고 체육관을 찾았다”고 말했다. 오전과 오후로 나눠 훈련을 한 후 귀가하는 것이 일상인, 격투기 외에는 도무지 다른 것에 관심이 없는 정다운을 코리언탑팀 체육관에서 만났다.

DSC_0398

정다운.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 이름이 특이하다.

모두 한글이름인 줄 아는데, 한자이름이다. 많을 ‘다(多)’에 운송할 ‘운(運)’이다. 짐꾼처럼 많은 것을 짊어질 수 있는 사람이 되라며 할아버지가 지어주셨다.

- 격투기 데뷔는.

2015년 군 제대 후, 체육관에 다니면서 아마추어 대회에 출전했다. 첫 상대가 파이터 겸 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허재혁이었다. 허재혁에게 승리했는데, 그 경기를 보셨던 코리언탑팀의 전찬열 감독이 스카우트 제의를 하셔서 바로 프로무대에 진출했다.

- 전적은.

11승 2패다. 데뷔전에서 승리한 후 2연패 했다. 이후 10연승을 기록하고 있다. 11승 중 9번이 KO승이다.

- 일본단체인 히트의 라이트 헤비급 챔피언이다. 헤비급 챔피언 등 두 체급 석권을 노렸다고 들었다.

히트의 헤비급 챔피언인 이시이 사토가 아시아 랭킹 1위, 유럽 랭킹 1위로 아시아를 대표하는 헤비급 파이터다. 올해 안에 대결할 예정이었지만 UFC에 진출하면서 대결이 무산됐다.

DSC_0435

정다운.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피지컬이 궁금하다.

키는 195.3㎝이고, 몸무게는 106㎏이다. 리치는 2m다. 허벅지 두께는 66㎝다. 복싱과 레슬링이 장점이다. 주변에서 잡아당기는 힘이 좋다고 칭찬한다.

- 존 존스가 현 UFC 챔피언이다. 그밖에 강자를 꼽는다면.

존 존스는 세 번이나 약물을 사용하다 적발된 선수다. 아무리 잘해도 약물을 해서는 안 된다. ‘빼고’ 싶은 선수다. 랭킹 1위인 알렉산더 구스타프손이 롤모델이자 가장 싸우고 싶은 선수다. 변칙적이면서 끈기 있는 모습이 좋다. 게다가 약물도 안했기 때문에 깨끗하다. 스티페 미오치치도 좋아한다. 복슬링(복싱과 레슬링) 스타일이 나와 비슷해 많이 배우려고 한다.

- 보완할 점은.

아시아와 세계의 무대는 다르다. 피지컬 정도만 통한다. 피니시율을 더욱 높이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 타격에 대한 장점은 더욱 높이고, 킥과 그래플링을 보완할 생각이다.

- 터닝포인트가 됐던 대결은.

10연승이 가능했던 것은 두 번의 패배가 준 교훈 때문이었다. 한국 중량급을 대표하는 임준수에게 처음 패했다. 로우킥으로 졌다고 할 정도로 킥에 무방비였다. 킥의 중요함을 알게 해준 경기였다. 두 번째 패배는 일본단체 라이진 헤비급 챔피언인 로키 마르티네즈와의 경기였다. 격투기를 시작할 때여서 그의 커리어에 기가 죽었다. 그의 특기인 레슬링으로 졌다. 경기 후에 ‘앞으로 절대로 기죽지 말자’고 다짐했다. 두 경기를 통해 선수로서의 마음가짐과 더불어 킥과 레슬링의 중요성을 알게 됐다.

DSC_0591

정다운.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 체육관의 정중앙에 걸려 있는 태극기가 인상적이다.

11번의 경기 중 대부분을 해외에서 치렀다. 특히 일본에서 경기를 많이 했다. 외국에서 경기를 할 때 마다 태극기를 가지고 간다. 태극기를 보면 더욱 집중하게 된다. 나라를 대표해서 경기를 치른다는 생각에 사명감도 생긴다. 훈련을 할 때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태극기를 걸어 놨다.

- 오프닝 송이 ‘거북선’이다.

래퍼 팔로알토의 노래다. 거북선이 의미하는 것은 국민이라면 누구나 알 것이다. 외국에서 경기를 할 때 거북선을 들으면 더욱 각오를 다지게 된다. 적선을 침몰시키는 거북선처럼 싸우고 싶고, 미래도 그렇게 돌파하고 싶다.

- 타임머신이 있다면 언제로 돌아가고 싶은지.

일제강점기로 돌아가서 독립운동을 하고 싶다.(웃음)

- 존경하는 사람은.

유관순 열사, 안창호 선생, 안중근 의사다. 요즘에는 김상옥 열사의 스토리에 빠져 있다.

- 나에게 격투기란.

누군가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힘이다. 내가 유일하게 잘 하는 것이 격투기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더 강해지고 싶다. 혼자만의 문제였다면 그러지 못했을 것이다. 가족, 친구, 지인, 동료들이 있기 때문에 내가 잘되면 그들에게 더 많은 행복을 전달해줄 수 있는 것이 격투기다.
rainbow@sportsseoul.com

추천

7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가세연 "KBS 여화장실 몰카 설치범은 박대승" …박대승 측 묵묵부답ing[종합]
  2. 2. "앞자리가 바뀜"…민한나, 증량 후 더 아찔해진 볼륨 [★SNS]
  3. 3. '박한별 남편' 유인석, 버닝썬 첫 공판서 성매매 알선 혐의 인정
  4. 4. [단독]송가인의 선한 영향력…'이별의 버스 정류장' 음원 수익 및 가창료 기부
  5. 5. 미스맥심에 도전하는 대학생 김현아, "때론 귀엽게, 때론 청순하게"
  6. 6. '원작자 황당할 만..' 트와이스 MV 조형물 현재 美서 전시 중. 디자인 금상수상작[종합]
  7. 7. '라스' 허경환, "다음주에 결혼할래요" 깜짝 발언
  8. 8. '영탁 1위·임영웅 2위' 트롯차트 싹쓸이…흥하는 트로트 주역 나야 나!
  9. 9. 32년된 슬로건을 바꿨다! 나이키 '돈두잇' 인종차별 반대 캠페인으로 묵직한 울림
  10. 10. 사그라들지 않는 비난여론, 강정호 귀국일정도 불투명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