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재킷 되찾은 우즈, 세계랭킹 6위 수직 상승…4년 8개월 만에 '톱10'
  • 입력 2019-04-15 16:48
  • 수정 2019-04-15 1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트로피

타이거 우즈가 15일(한국시간) 미국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PGA투어 마스터스 최종라운드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캡처 | PGA 홈페이지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그린재킷을 다시 품에 안은 타이거 우즈(미국)의 세계랭킹도 수직으로 상승했다.

우즈는 15일(한국시간) 발표된 세계남자골프랭킹에서 7.74점으로 지난 주 12위에서 6계단 뛰어올라 6위에 랭크됐다. 그가 세계랭킹 ‘톱10’에 든 건 지난 2014년 8월 10위 이후 4년 8개월 만이다.

여러 스캔들과 허리 수술, 재활을 거치면서 2016~2017년 대회에 거의 출전하지 못한 그는 한때 세계랭킹이 1199위까지 추락했다. 지난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챔피언십 우승으로 다시 20위권에 복귀한 그는 ‘꿈의 무대’ 마스터스를 14년 만에 정복하면서 ‘톱10’ 진입까지 이뤄냈다. 그야말로 정상에서 바닥으로, 바닥에서 다시 정상으로 올라선 인간 드라마를 수치로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마스터스에서 공동 준우승을 차지한 더스틴 존슨(미국)은 평점 10.01점으로 지난 주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에게 내준 세계 1위 자리를 일주일 만에 되찾았다. 로즈는 마스터즈에서 컷 탈락하면서 2위(9.20점)가 됐다. 브룩스 켑카(미국)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밀어내고 3위에 자리매김했다.

공동 21위를 기록하면서 지난해 마스터스 개인 최고 성적(공동 24위)을 경신한 김시우는 3계단 상승하며 한국 선수 중엔 가장 높은 세계 52위를 차지했다. 안병훈이 55위, 임성재가 57위에 각각 매겨졌다.

kyi0486@sportsseoul.com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성남을 화려하게 수놓은 비키니여신들, '2019 피트니스스타 성남'의 최고 몸짱은?
  2. 2. "민낯도 청순" 설현, 블랙미니드레스로 뽐낸 고혹美
  3. 3. 제우스FC 링걸 정우주, 21만명의 팔로워를 가진 파워 인플루언서의 매력은?
  4. 4. [단독인터뷰]한초임 "카밀라 해체 죄송, 맨땅에 헤딩 1년 값진 경험"
  5. 5. 샷 실수+시간 반칙까지…4년 만에 '현역 복귀' 차유람, 프로 데뷔전서 호된 신고식
  6. 6. 경찰 출석 요구 거절한 윤지오 "당장 귀국 힘들어"
  7. 7. 'LG트윈스 배재준과 열애' 김세린 누구? #하트시그널 #엄친딸 #금수저
  8. 8. EXID 솔지, 김제동 빈자리 채운다…'굿모닝FM' 스페셜 DJ 발탁
  9. 9. [속보]송중기·송혜교, 이혼 조정 성립
  10. 10. 권나라, 단발도 찰떡 소화…절대 미모 인증[★포토]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