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로 붕괴, 시민들 탄식
  • 입력 2019-04-16 14:47
  • 수정 2019-04-16 14:46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노트르담

MBC뉴스 캡처

[스포츠서울]프랑스 파리의 상징이자 역사적 장소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저녁(현지시간) 발생한 화재로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다행히 13세기 쌍탑과 서쪽 정면 등 주요 구조물은 불길을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AFP통신에 따르면 장클로드 갈레 파리시 소방청장은 화재 현장에서 취재진에 “노트르담의 주요 구조물은 보존된 것으로 본다”며 (전면부의) 두 탑은 불길을 피했다고 말했다. AFP통신은 화재로 성당의 첨탑과 지붕이 무너지면서 진압 작전은 불길을 잡고 화재가 서쪽 정면(파사드)에 있는 13세기에 만들어진 두 개의 석조 탑으로 옮겨붙지 않도록 하는 데 집중됐다고 전했다.

수많은 목재로 이뤄져 ‘숲’이라 불리던 13세기 지붕 구조물은 소실됐다. 노르르담 내부의 구조물은 800년 이상 된 목재로 돼 있는데, 이 역시 대부분 불에 탄 것으로 보인다. CNN에 따르면 주로 참나무로 구성된 대성당의 나무 뼈대 중 가장 오래된 것은 성당 건축이 시작될 무렵인 1160∼1170년 벌목한 것들이다. 가장 최근의 목재도 1220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고딕양식을 대표하는 대성당의 높다란 첨탑도 무너져내렸다. AP통신에 따르면 첨탑은 96m 높이에 이른다.

한편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이 붉은 불길과 거대한 연기에 휩싸인 채 힘없이 무너지는 모습을 속절없이 바라보던 파리지앵과 관광객들은 발을 동동 구르면서 눈물과 탄식을 쏟아냈다. 화염에 휩싸인 노트르담 대성당 주변의 다리에 진을 친 인파는 이날 저녁 7시 50분께 대성당의 첨탑의 끝부분이 불길 속으로 떨어지는 장면이 눈 앞에 펼쳐지자 ‘오, 신이시여’라는 비명을 터뜨렸다. 곧이어 첨탑의 나머지 부분이 붕괴하자 현장은 깊은 한숨으로 뒤덮였다.
온라인뉴스팀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마마무 솔라, 콘서트서 파격 상의 탈의 퍼포먼스 '깜짝'
  2. 2. '마약 양성반응' 박유천, 기자회견 눈물은 억울해서였을까?[SS이슈]
  3. 3. 가희, 여전히 탄탄한 몸매...11자 복근 인증[★SNS]
  4. 4. '한밤' 정준영·최종훈 성폭행 의혹...피해자 "물건 취급해 수치스럽다"
  5. 5.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 "참담하다. 신뢰관계 회복NO. 계약해지 결정"[공식]
  6. 6. 윤지오, 오늘(24일) 갑작스레 출국 "모친 때문에 캐나다行"
  7. 7. 박유환, 개인 방송서 심경 고백 "우리 가족 괜찮아…걱정 감사"
  8. 8. 달수빈, 강렬+도발 눈빛 속 길쭉한 매력으로 '시선 집중'(화보)
  9. 9. 효연, 수영복으로 뽐낸 완벽 볼륨감+탄탄 몸매
  10. 10. 김수민 작가, 윤지오 지지자들에 "진실 밝힐 뿐, 도 넘지 마라"[전문]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