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게이트 발단' 김상교, 성추행 혐의로 檢송치…경찰유착은 '혐의없음'
  • 입력 2019-05-15 17:44
  • 수정 2019-05-15 17: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버닝썬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클럽 버닝썬 게이트’의 발단이 된 김상교(29)씨에 대해 경찰이 성추행과 폭행,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의견 검찰 송치한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5일 김상교 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공중밀집장소에서의 추행) 혐의를 적용,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고 밝혔다.

김 씨는 지난해 11월 24일 서울 강남 유명클럽 버닝썬에서 여성 3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피해 여성 4명의 진술을 확보하고 피해자, 김상교 씨, 목격자 등 7명에 대한 조사 및 클럽 내 CCTV 영상 감정 등을 진행했으며 피해 여성 3명에 대한 추행이 있던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성추행 사실이 기억나지 않는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경찰은 김 씨가 제기한 클럽 버닝썬과 역삼지구대 간 유착 의혹에 대해선 “의심정황을 찾지 못했다”며 혐의 없음으로 결론 내렸다.

경찰은 사건 발생 당시 출동한 경찰관 4명을 포함한 역삼지구대 경찰관 71명의 휴대전화 72대, 공용휴대전화 18대와 클럽 관계자 706명 간의 통화내역 및 출동경찰관과 주요 클럽 관계자 등 36명의 계좌 내역을 분석한 결과 유착을 의심할 만한 정황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김씨에 대한 경찰관의 폭행 사건도 혐의가 없다고 보고 내사종결 하기로 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스포츠서울 DB

추천

4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45세에 비키니여신으로 등극한 김순희, "3년 전에는 걷지도 못했어요"
  2. 2. [이주상의 e파인더] 수영만을 달군 최강 섹시 걸그룹 플라이위드미, 인기의 비결은 하루도 쉬지 않는 맹연습!
  3. 3. 박나래, '나 혼자 산다'에서의 4번째 이사…NEW 나래바 최초공개
  4. 4. '비수기 없는 미모' 클라라, 야외카페서도 드러나는 각선미 [★SNS]
  5. 5. '원정도박 → 건물 가압류 → 소송 패소' 원조요정 슈의 안타까운 행보[종합]
  6. 6. '트바로티' 김호중, 팬카페 따라 '나보다 더 사랑해요' 음원수익 1억원 기부
  7. 7. 조윤희X이동건, 결혼 3년 만에 협의이혼…"최근 이혼 조정 절차"[공식]
  8. 8. '부부의 세계' 한소희 "외모도 신경 많이 써…45kg까지 감량"[SS인터뷰①]
  9. 9. '모델계의 금수저' 카일리 제너 자매, 해변평정할 비키니샷 [★SNS]
  10. 10. 유희관의 초슬로커브, 이젠 북미 야구팬도 적응했을까?[SS시선집중]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