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com "류현진 경이로운 활약" 극찬…다저스 상승세 주역 인정
  • 입력 2019-05-16 10:17
  • 수정 2019-05-16 10: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류현진

류현진이 13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워싱턴과 홈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캡처 | 다저스 트위터


[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놀랄만한 피칭을 연이어 보여주고 있는 류현진(32·LA다저스)에 대한 호평이 끊일 줄 모른다.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 MLB.com은 16일(한국시간) 다저스의 시즌 초반 상승세의 주역으로 류현진을 언급했다.

MLB.com은 “6년 연속 내셔녈리그 우승, 3년 연속 월드시리즈 진출을 바라보고 있는 다저스에 대한 기대치는 높다”며 “초반 8승8패를 거뒀을 땐 걱정이 있었지만 류현진이 경이로운 활약을 펼치고 있다. 코디 벨린저도 유력한 MVP 후보로 평가 받는다”고 설명했다. 다저스 투타에서 가장 빛나고 있는 류현진과 벨린저의 공헌도를 높게 평가했다. 두 선수의 활약 속에 상승세를 탄 다저스는 20승 8패로 지구 1위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진화를 거듭하는 류현진의 피칭도 경기를 치를수록 더욱 무서워지고 있다. 어버이날에 애틀랜타를 상대로 메이저리그 입성 후 2번째 완봉승을 작성한 류현진은 미국 어머니의 날에는 8이닝 무실점 역투로 다시 한 번 빛나는 피칭을 뽐냈다. 5월에만 2승, 방어율 0.36을 기록 중이다. 오는 20일 신시내티를 상대로 시즌 6승 사냥에 도전한다.

이 매체는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다른 팀들도 포스트시즌에 나갈 전력을 갖추고 있지만 다저스는 또 지구 우승을 바라보고 있다”고 전했다. 분명한 건 류현진이 다저스 상승세를 이끄는 주역으로 인정받고 있다는 점이다. 시즌 20승과 사이영상 후보로까지 거론되고 있는 류현진의 상승세는 팀과 궤를 함께 하고 있다.
superpower@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김준희, 레깅스 입고 뽐낸 애플힙…자기관리 끝판왕
  2. 2. 외모 지적 악플에 일침 날린 맥심 모델
  3. 3. 이병헌-이민정 부부, LA에 20억대 고급 주택 매입
  4. 4. 송가인→정다경까지, TOP5가 말하는 나에게 '미스트롯'이란?[SS인터뷰②]
  5. 5. '차현우와 7년 째♥' 황보라, '비스'서 결혼 언급 "영화 잘 되면 할 것"
  6. 6. 섹시만점 '핀업걸' 배이지, 풀어 젖힌 재킷과 망사스타킹이 아찔해
  7. 7. 박은영 KBS 아나운서, 세 살 연하 비연예인과 오는 9월 결혼
  8. 8. 임창용, KIA 김기태 前 감독과 불화설 언급 "방출통보에 화가 났다"
  9. 9. "안무 연습 중" 루나, 탄탄한 복근 과시[★SNS]
  10. 10. "떠나지마 손흥민" 英 현지 팬들, 98.3% 압도적 지지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