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가 또"…아이콘 비아이, 마약 투약 의혹…경찰은 조사 無
  • 입력 2019-06-12 11:02
  • 수정 2019-06-12 11: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하이원서울가요대상 아이콘, 윙크 퐈이야~[화보]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그룹 아이콘 리더 비아이(B.I)가 마약 의혹에 휘말렸다.

12일 한 매체는 비아이가 지난 2016년 8월 대마초, LSD(Lysergic acid diethylamide) 등 마약을 불법 사용한 정황이 포착됐음에도 소환 조사 조차 받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약 판매자 A씨는 2016년 8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혐의로 서울 자택에서 긴급체포됐다. 경기용인동부경찰서는 A씨의 휴대폰을 압수, 조사하는 과정에서 비아이의 마약 구매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를 증거물로 확보했다.

A씨와의 카톡 대화에서 비아이는 LSD 구매에 관심을 보이며 “3개 살까? 돈 아끼긴 해야해. 너가 사면 디씨 같은 거 안되나?”, “난 천재되고 싶어서 하는 거임”, “나는 하나만 평생할거야. 사실 X나 매일하고 싶어. 근데 X바 비싸”라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A씨는 2016년 5월 3일 서울 마포구 아이콘 숙소 앞에서 LSD를 비아이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해당매체는 경찰이 각종 의혹에도 불구하고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A씨가 3차 피의자 신문에서 비아이가 마약을 요청한 건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지 않았다고 진술을 번복해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비아이의 약물 논란에 YG엔터테인먼트 측은 “확인 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스타들의 필라테스 강사로 유명한 김나현의 핫보디
  2. 2. [SS창간특집 BK-빅초이 직설토크] ④ "햄버거만큼 즐겨찾는 스포츠서울"
  3. 3. 송가인 측, '반파 교통사고' 사진 공개...검사 결과 따라 '스케줄 조율'
  4. 4. 설현, 스웨덴 여행 중에도 빛나는 레깅스룩[★SNS]
  5. 5. 양현석 "모든 의혹, 일방적 주장일 뿐…사실 아냐"(전문)
  6. 6. 아프리카TV, '성희롱 논란' 감스트·외질혜·남순에 3일 방송 정지 징계
  7. 7. 제시, 파격 호피 의상으로 '볼륨감 과시'[★SNS]
  8. 8. '2019 미스맥심' 1R 통과한 한나, 최종목표는 올해의 미스맥심![이주상의 e파인더]
  9. 9. [단독]'고심 끝 결정' LG 1차 지명 우완 파이어볼러 이민호 확정
  10. 10. 프라이부르크 이적 정우영 "새 도전에 대한 기대 크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