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아이콘 탈퇴 선언 "관심 가진 적 있지만 실제 하진 않아" 마약 복용은 부인
  • 입력 2019-06-12 15:17
  • 수정 2019-06-12 15: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비아이
[스포츠서울 이지석기자]‘마약 구매 의혹’에 휩싸인 비아이가 소속 그룹 아이콘 탈퇴를 선언했다. 마약 구매 시도는 시인하는 듯 하면서 실제 복용은 부인하는 듯한 글 내용을 올려 향후 논란이 예쌍된다.

비아이는 12일 자신의 SNS에 마약 의혹 관련 심경 및 아이콘 탈퇴 의사를 담은 글을 올렸다.

비아이는 “우선 저의 너무나도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대마초와 LSD 등 마약 구매 의혹에 대해서는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고 설명했다.

비아이는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무엇보다 크게 실망하고 상처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 부끄럽고 죄송하다”면서 “제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마약을 구매해 흡연한 정황에도 불구하고 경찰이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아이는 지난 2016년 8월 대마초, LSD 등을 불법 사용한 정황이 포착됐음에도 소환 조사 조차 받지 않았다.
ddd
비아이는 그해 4월 마약 판매자인 A씨와 카톡(이하 카톡) 대화를 통해 마약 구매를 요청했다. A씨는 8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됐고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를 압수, 비아이와의 카톡 대화를 확보했다.

경찰은 2016년 8월 22일 피의자 신문 조사에서 비아이와의 카톡 내용을 근거로 물었고 LSD 전달 여부를 확인했다. A씨는 2016년 5월 3일, 마포구에 있는 ‘아이콘’ 숙소 앞에서 LSD를 전했다고 진술했지만 이를 번복했다.

경찰 측은 A씨가 3차 피의자 신문에서 ‘비아이가 마약을 요청한 건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지 않았다’고 진술을 번복해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monami153@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미모+몸매 완벽" 공서영, 레드 원피스로 뽐낸 고혹美
  2. 2. 베트남과 재계약 앞둔 박항서 감독의 진심 "돈 얘기 꺼낸 적 결코 없다"[단독인터뷰①]
  3. 3. [★포토]현아, LA 화보 공개…"예상 불가한 하루가 제일 재밌어"
  4. 4. 하지원(Ha ji won), 고혹미 넘치는 오프숄더룩 '불변의 우아 미모' (두바이 한류박람회 홍보대사 위촉식) [SS쇼캠]
  5. 5. 류현진이 밝힌 다저스타디움 낮경기 홈런 증가, 과학적 요인
  6. 6. 구혜선, 본격 SNS 활동 재개 "다시 시작"
  7. 7. 故우혜미, 오늘(23일) 비공개 발인식 엄수
  8. 8. [SS뮤직]'Firework' 라붐 "마지막이라 생각하면서 간절하게 준비했다"(인터뷰)
  9. 9. [★포토] 이하늬, 밀라노 패션위크 참석…이탈리아도 홀린 미모
  10. 10. '육종암 투병' 김영호, 한층 밝아진 근황 "가을이 와서 행복"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