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호주 뉴스서 인종차별 "BTS? 들어본 적 없어"
  • 입력 2019-06-20 16:19
  • 수정 2019-06-20 16: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그룹 방탄소년단이 호주 방송사에서 인종차별, 성 소수자 차별 등의 조롱을 당했다.


19일(현지시각) 호주의 공영방송 채널9 프로그램 '20 투 원(20 to One)'에는 방탕소년단과 관련된 내용이 전파를 탔다. 이들은 방탄소년단에 대해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그룹"이라고 소개했으나 이어 "한 번도 들어본 적 없다. 정말 별로다"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방탄소년단을 남북관계에 빗대어 조롱하기도 했다. 남자 MC는 "김정은이 남자 아이돌을 좋아한다면 남북한의 갈등도 해결될 수 있어야 한다"라며 "한국에서 뭐가 터졌다고 해서 북핵인 줄 알았는데 방탄소년단이었다. 폭탄이 터진 것보다 별로다"라고 말했다.


또 "미국 차트에서 1등을 했던데 영어를 하는 멤버가 한 명 뿐이더라. 춤 잘추고 노래 잘 한다더니, 노래는 완전 별로다"라며 방탄소년단의 실수 장면을 편집한 영상을 내보내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이 성황리에 마친 UN 연설에 대해서도 "UN에서 연설을 했는데, 그 내용이 아마 헤어스프레이 관한 것이었을걸?"이라며 웃었다.


성 소수자 조롱 발언도 이어졌다. 이들은 "방탄소년단의 팬들은 정말 강하다. '멤버 중에 게이 멤버가 있는가'라고 트위터에 물어봤는데 나를 엄청 공격했다"며 "멤버가 총 7명인데 게이 멤버는 분명히 있을 것이다"라고 발언했다.


해당 방송이 전파를 탄 이후 방탄소년단 팬들의 비난이 이어지자 방송사 측은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강조하기 위한 목적이었다. 상처받은 분들께 사과한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팬들의 분노는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전망이다. 방탄소년단의 팬들은 해당 방송사와 프로그램 관계자들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했으며, SNS에 사과 관련 해시태그를 게재하는 등 비난 여론을 모으고 있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 | 채널9 방송화면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50대 맞아? 엄정화, 군살 1도 없는 관리의 신 [★SNS]
  2. 2. ‘세련미의 절정’ 모델 오채원, 블랙과 핑크 비키니입고 새해 인사 전해
  3. 3. 유명 영화인 출신 연기 학원 원장, 미성년자 수강생 성추행 의혹
  4. 4. '아이콘택트' 길, 혼인신고와 득남 고백…장모님, 사위 거절
  5. 5. 양치승 "기안84 꾸준히 운동 중…복귀한 김우빈, 한시름 놨죠"[SS인터뷰]
  6. 6. 머리와 발 '쾅쾅'…설 연휴 함께 한 '슈퍼 SON'[현장리포트]
  7. 7. 벌랜더의 사이영상 수상, 모유수유....슈퍼모델 케이트 업튼, SNS로 남편과 아기에 대한 지극한 사랑 전해
  8. 8. 티파니 영 (TIFFANY YOUNG), 비타민 C 같은 상큼함 (인천공항) [SS쇼캠]
  9. 9. 라이징스타 배선영-원지민-이윤선-조애라, 맥스큐 커버와 2020년 머슬마니아는 내 꺼![이주상의 e파인더]
  10. 10. 중국 땅을 벗어나라…스포츠도 '우한 폐렴 비상'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