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병현 "ML 시절 연봉 237억…현재 식당 4개 운영"
  • 입력 2019-07-11 06:28
  • 수정 2019-07-11 14: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라디오스타' 전 프로야구 선수 김병현이 현역 시절 연봉과 최근 근황을 공개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보여줄게 완전히 달라진 나'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김성령, 아나운서 손정은, 개그맨 남창희 그리고 김병현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김병현은 1999년 현역 선수이던 시절 한국 선수 중 역대 최고 계약금인 225만 달러(한화 약 237억원)를 받고 애리조나로 입단했던 사실을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갑자기 큰 돈이 생겨 돈을 쓰는 방법을 몰랐다. 처음에는 부모님께 전부 다 드렸는데, 아버지께서 나중에는 그만 보내라고 하시더라"고 전했다.


이어 "돈이 생겼는데 할 게 없어서 아는 분들에게 자선 사업을 많이 했다. 한 번은 고가의 스피커를 샀는데 집이랑 안 어울려서 그냥 집을 사 버렸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당시 김병현이 거주하던 집에는 부의 상징과도 같은 수영장이 딸려 있었으며, 김병현은 연봉 총액으로 2000만 불 이상을 받았다.


이어 최근 근황도 공개했다. 은퇴 이후 그는 요식업을 하며 제 2의 인생을 살아가고 있다. 미국 샌디에고에서 15년 째 운영 중인 초밥집을 시작으로, 국내에서는 일본 라멘과 태국 음식 전문점 그리고 햄버거 가게를 운영하며 총 4개의 가게를 보유하고 있다.


김병현은 "모든 가게에 내 이름을 내세우지는 않는다. 선입견을 주고 싶지는 않다"는 소신을 전했다. 또 "앞으로는 야구장에 햄버거를 넣어 보는 게 목표다"라며 작은 소망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김병현은 오는 9월 방송되는 MBC 신규예능 '편애중계'에 출연 확정을 지으며 화제를 모았다. 김제동, 김성주, 서장훈, 안정환과 함께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 | MBC 방송화면

추천

4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아나운서 출신 김나정, 1위 득표로 미스맥심 3강진출! 파워 인플루언서가 대세네...
  2. 2. 설리 비보에 최자 향한 도 넘은 악플 테러…'2차 가해' 우려
  3. 3. "싸우지 마세요" 주북 스웨덴 대사가 공개한 남북전 경기 중 충돌 영상
  4. 4. 'PD수첩', CJ 오디션 프로그램 민낯 폭로…이해인 "이용당한 것"
  5. 5. 최자, 故 설리 애도 "가장 아름다운 순간 함께해…무척 보고싶다"
  6. 6. 빅토리아, 故설리 비보에 한국行…中 드라마 촬영 중단
  7. 7. 이강인, '골든보이' 최종후보 20인에 선정…더 리흐트·펠릭스와 경쟁
  8. 8. 구하라, 故설리 추억하며 눈물 "언니가 네 몫까지 열심히 살게"
  9. 9. 호날두, 지난해 SNS 수입 메시-베컴보다 많은 577억
  10. 10. 경찰 측 "설리 1차 부검 결과, 타살 혐의점 없어"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