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축구협회, '쌀딩크' 박항서 감독에게 3년 재계약 제안
  • 입력 2019-07-11 07:07
  • 수정 2019-07-11 07: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베트남 축구협회(VFF)가 박항서 축구 대표팀 감독에게 다시 한 번 손을 내밀었다.


10일 베트남넷과 띠엔퐁 등을 비롯한 현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레 호아이 아인 VFF 사무총장은 박 감독에게 3년 재계약을 제안하고 마무리 협상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인 사무총장은 "박항서 감독의 에이전트와 이미 한차례 협상을 진행했다"며 "신속한 마무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아인 사무총장은 "현재로서는 에이전트가 호의적이기 때문에 빠른 시일 내에 재계약이 이뤄질 것 같다. 박 감독이 재계약을 하게 되면 가능한 범위 안에서 연봉을 인상하고, 이전에 없었던 혜택을 부여할 것"이라며 긍정적인 의견을 내비쳤다.


재계약 성공 시 박 감독이 달성해야 할 목표도 제시했다. 아인 사무총장은 박 감독이 내년부터 3년 간 A 대표팀과 22세 이하(U-22) 대표팀을 이끌며, 2020년 아세안 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 동남아시아(SEA) 게임 우승, 2022년 AEF 스즈키컵과 2023년 아시안컵 결승 진출을 이끌기를 바라고 있다.


다소 무리한 목표가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지자 아인 사무총장은 "목표는 시기와 경기에 따라 높이거나 낮출 수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박 감독은 이 같은 구체적인 제안이 들어오면 신중하게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최근 현지 언론에 박 감독이 연봉을 세후 약 120만 달러(한화 약 14억 원)으로 인상해달라고 요구했다는 보도가 이어지자 박 감독은 지난 8일 직접 기자회견을 열고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박항서 감독은 지난 2017년 10월 A 대표팀 및 U-23 대표팀을 모두 맡는 조건으로 2020년 1월까지 계약했다. 계약이 종료되기 3개월 전인 올해 10월, 베트남축구협회 측과 박항서 측이 합의를 통해 계약 연장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아나운서 출신 김나정, 1위 득표로 미스맥심 3강진출! 파워 인플루언서가 대세네...
  2. 2. 설리 비보에 최자 향한 도 넘은 악플 테러…'2차 가해' 우려
  3. 3. "싸우지 마세요" 주북 스웨덴 대사가 공개한 남북전 경기 중 충돌 영상
  4. 4. 'PD수첩', CJ 오디션 프로그램 민낯 폭로…이해인 "이용당한 것"
  5. 5. 최자, 故 설리 애도 "가장 아름다운 순간 함께해…무척 보고싶다"
  6. 6. 빅토리아, 故설리 비보에 한국行…中 드라마 촬영 중단
  7. 7. 이강인, '골든보이' 최종후보 20인에 선정…더 리흐트·펠릭스와 경쟁
  8. 8. 구하라, 故설리 추억하며 눈물 "언니가 네 몫까지 열심히 살게"
  9. 9. 호날두, 지난해 SNS 수입 메시-베컴보다 많은 577억
  10. 10. 경찰 측 "설리 1차 부검 결과, 타살 혐의점 없어"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