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 금지약물 투여에 쓴소리...사익추구한 불법행위
  • 입력 2019-07-12 08:14
  • 수정 2019-07-12 08: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이승엽 [포토]

이승엽 KBO 홍보대사. 이천|배우근기자kenny@sportsseoul.com

[이천=스포츠서울 배우근 기자] KBO 이승엽(43) 홍보대사는 최근 각팀 2군을 순회하며 후배들을 대상으로 강의하고 있다. 타이틀은 ‘부정행위 방지’를 위한 퓨처스 홈런투어. 여기서 ‘홈런‘은 ‘가정이나 경기장(Home)에서 갖춰야 할 태도를 배운다(Learn)’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승엽은 11일엔 이천에 위치한 LG챔피언스파크를 찾아 후배들을 만났다. 강의는 1회부터 연장 12회까지 이닝을 나눠 진행됐다. 이닝별로 나만의 루틴과 노하우, 부정행위의 위험성, 전환점이 된 2군생활, 은퇴후 후회되는 점 등으로 구성됐다.

그는 자신의 경험과 노하우를 후배 선수들에게 아낌없이 전했지만, 특히 도박과 음주운전, 금지약물 등 부정행위의 위험성을 수차례 강조했다.

그는 “약물이나 음주의 경우 여러분의 의식이 가장 중요하다. 한번의 실수가 평생을 좌우한다. 그 실수로 야구계에 돌아오지 못할 수 있다. 그러나 본인 뿐 아니라 자신을 키워준 부모님, 뽑아준 스카우트, 주변의 친구들을 생각하면 실수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승엽 [포토]

이승엽 KBO홍보대사. 이천|배우근기자kenny@sportsseoul.com

이승엽은 최근 불거진 프로야구선수 출신의 야구교실에서 일어난 금지약물 투여도 거론했다.

그는 “지금 구속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정말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본다. 은퇴한 그 프로야구 선수는 자기만의 이득을 위해 불법을 저질렀다고 생각한다. 야구계 전체에 치명적인 위해를 가했다”라고 쓴소리를 했다. 유소년 선수를 올바르게 지도해야 할 지도자가 불법으로 사익을 추구했다는 비판이다.

이승엽은 이어 “나도 20년 넘게 프로생활을 하며 옳은 일도 하고 실수도 했다. 사람들에게 행복을 드렸지만 실망감도 안겨드렸다. 그런데 그 모든 건 본인이 판단하는게 아니라 상대가 판단하는 것이다. 그러기에 좋은 판단을 받기 위해 프로선수로서 어떻게 생활해야 할지, 어떤 플레이를 보여드릴지 늘 고민해야 한다”며 “여러분은 한 번의 실수로 프로 뿐 아니라 전체 야구계에 돌아오지 못한다는 마음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kenny@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신예지, 여리여리함 속 반전 볼륨 '아나운서 맞아?'
  2. 2. '머슬퀸' 윤다연, 비키니 입고 육감 몸매 폭발
  3. 3. '흰 티·청바지면 충분' 태연, 군살 제로 몸매
  4. 4. '살림남2' 팝핀현준X어머니의 갈등과 눈물, 어떤 사연이?
  5. 5. '아이콘택트' 레이디스 코드, 여전히 그리운 故권리세·은비[SS리뷰]
  6. 6. 전현무 측 "이혜성 아나운서와 서로 알아가는 단계"[공식입장]
  7. 7. "FA컵 우승보너스 균등분배하자"…주장의 품격 보여준 염기훈
  8. 8. '첫 경기+거포군단+오심' 삼중고 극복한 '대투수' 양현종의 관록투[프리미어12]
  9. 9. '전현무와 열애♥' 이혜성 누구? #서울대 출신 재원 #KBS 아나운서 #28세
  10. 10. 올림픽행 첫 관문 뚫었다! 한국 투타 완벽 조화로 미국 격파[프리미어12]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