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찬, 강제추행 혐의 부인 "묵시적 동의에 의한 스킨십일 뿐"
  • 입력 2019-07-12 15:40
  • 수정 2019-07-12 15: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힘찬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그룹 B.A.P 출신 힘찬이 강제추행 혐의를 부인했다.

12일 서울중앙지법에서 강제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힘찬의 첫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 검사는 “피고인이 피해자의 이불속에 들어가 가슴을 만지는 등의 추행을 했다. 또 거센 항의에도 키스를 하는 등 강제추행으로 기소됐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힘찬 측 변호인은 “두 사람이 호감이 있던 상황이었고 묵시적 동의에 의한 스킨십이었다”라며 강제추행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앞서 힘찬은 지난 2018년 7월 경기도 한 펜션에서 여성 A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스포츠서울DB

추천

5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신예지, 여리여리함 속 반전 볼륨 '아나운서 맞아?'
  2. 2. '머슬퀸' 윤다연, 비키니 입고 육감 몸매 폭발
  3. 3. '흰 티·청바지면 충분' 태연, 군살 제로 몸매
  4. 4. '살림남2' 팝핀현준X어머니의 갈등과 눈물, 어떤 사연이?
  5. 5. '아이콘택트' 레이디스 코드, 여전히 그리운 故권리세·은비[SS리뷰]
  6. 6. 전현무 측 "이혜성 아나운서와 서로 알아가는 단계"[공식입장]
  7. 7. '전현무와 열애♥' 이혜성 누구? #서울대 출신 재원 #KBS 아나운서 #28세
  8. 8. "FA컵 우승보너스 균등분배하자"…주장의 품격 보여준 염기훈
  9. 9. '첫 경기+거포군단+오심' 삼중고 극복한 '대투수' 양현종의 관록투[프리미어12]
  10. 10. 올림픽행 첫 관문 뚫었다! 한국 투타 완벽 조화로 미국 격파[프리미어12]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