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DHC 혐한 논란에 소신대로 내린 용단→'뜨거운 박수'(종합)
  • 입력 2019-08-13 06:32
  • 수정 2019-08-13 06: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배우 정유미의 용기 있는 결단에 박수가 보내지고 있다.


정유미는 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의 브랜드 광고모델이었다. 그러나 혐한 논란 등으로 공분을 사자 소속사를 통해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0일 DHC는 자회사 'DHC 텔레비전'의 시사 프로그램 '진상 도라노몬 뉴스'를 통해 학국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평화의 소녀상을 비하했다. 게다가 일본이 한글을 만들어 배포했다는 역사를 왜곡하는 가짜 뉴스까지 퍼트리며 논란을 일으켰다.


DHC 측의 논란되는 행동으로 국내에서는 일본 극우기업의 적극적인 불매운동이 이뤄졌고 DHC 브랜드 광고모델로 활동한 정유미에게 비난의 화살이 옮겨졌다. 이때 정유미는 소속사를 통해 빠르게 용단을 내리며 박수 받았다.


정유미 측은 "DHC 본사 측 망언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DHCKOREA와 정유미의 뷰티 모델 계약을 2018년에 체결했다. 정유미 SNS에 게재된 DHC 제품 사진은 기존 광고 계약에 포함된 조항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용단을 내렸다. 정유미 측은 "하지만 이번 DHC 본사 측 발언에 중대한 심각성을 느껴 정유미의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든 활동 중단을 요청했다. 정유미 SNS 내 DHC 관련 게시물도 삭제한 상태"라며 "해당 기업과의 재계약 역시 절대 없을 것임을 알린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각 포털 사이트 DHC 관련 콘텐츠에는 정유미의 모습이 삭제됐다. 제품 이미지만 강조된 상태다. 또 DHCKOREA와 제품 유통을 계약한 국내 업체들도 진열대에서 상품을 치우고, 계약 취소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정유미는 단지 해당 브랜드 광고 모델이라는 이유만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지만 발빠른 대처로 박수받고 있다. 광고 모델 계약으로 금전 문제가 엮일 수 있었으나 국민 정서를 고려한 그의 용단에 뜨거운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발리서 깜짝 결혼' 최소라, 모델 포스 넘치는 비키니 사진 공개
  2. 2. 아유미, 뒤태 훤히 드러낸 서머룩…'청순+섹시' 매력
  3. 3. 변상욱 앵커, 조국 비판한 청년에 '수꼴' 발언 논란
  4. 4. '일로 만난 사이' 이효리, 유재석에 "최근에 키스해봤어?" 남다른 입담
  5. 5. '바다가 들린다' 장도연, 174cm ‘워너비 서핑퀸’의 위엄...비주얼만은 이미 프로
  6. 6. 황의조, 3경기 연속 선발+리그앙 데뷔골…보르도도 시즌 첫 승 신고
  7. 7. '호텔 델루나' 여진구를 향한 이지은의 싸늘한 분노. 긴장감UP. 왜?
  8. 8. '원정도박 의혹' 양현석·승리, 이번 주 경찰 소환 조사
  9. 9. '무면허 뺑소니' 손승원, 상고 포기...징역 1년 6개월형 확정
  10. 10. 충격의 양키스전, 디그롬 맹추격에 류현진 사이영상 적신호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