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군이 돌아왔다' NC 포수 무한 경쟁 돌입
  • 입력 2019-08-13 11:58
  • 수정 2019-08-13 12: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김태군

경찰야구단에서 전역한 김태군이 NC에 복귀했다. 창원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치열한 5강 싸움을 하고 있는 NC에 천군만마가 김태군이 돌아왔다. 전력에 도움이 되는 동시에 내부적으로는 포수 경쟁이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경찰야구단에서 군복무를 한 김태군은 지난 12일 전역했다. 말년휴가도 반납하고 NC에 합류해 구슬땀을 흘린 김태군은 NC 포수진의 뎁스를 더욱 두껍게 해줄 자원이다. 김태군의 합류로 NC엔 당장 1군에서 활용할 수 있는 포수가 양의지, 김형준, 정범모까지 더해 4명으로 늘어났다. 모두 1군 경험이 풍부한 자원들이다. 새로운 포수 왕국의 탄생이다.

다만 4명 모두 1군 엔트리에 넣을 순 없다. NC 이동욱 감독은 당분간 포수 엔트리를 2명으로 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2명 중 한 명은 긴 부상에서 돌아와 12일 1군에 등록된 주전 안방마님 양의지의 차지다. 나머지 한 자리의 주인공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정범모가 12일 말소된 가운데 전역한 김태군과 유망주 김형준이 경합한다. 이 감독은 둘 중 몸상태가 더 나은 선수를 등록하겠다고 밝혔다. 김태군이 전역 전 NC에서 선수들과 함께 훈련한 만큼 코칭스태프의 판단은 끝났을 것으로 풀이된다.

KBO리그 전체적으로 포수난을 겪고 있는 가운데 1군에 등록되기 위한 경쟁 체제가 만들어진 것만으로도 NC엔 큰 기쁨이다. 기량에서 차이는 나지만 김태군, 김형준, 정범모 중 누가 양의지의 백업이 되도 불안하진 않다. 포수는 우선적으로 팀 동료들에게 안정감을 줘야 한다. 세 포수 모두 1군 경험이 풍부한 만큼 언제 어디서든 제 몫을 해줄 선수들이다. 1군의 맛을 본 선수들이라 당장 경쟁에서 밀려나더라도 동기부여를 안고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정진할 수 있다. 9월 확대엔트리가 시행되는만큼 그 전까지 활발한 내부 경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KT, KIA와 치열한 5강 전쟁을 펼치고 있는 NC에 포수 뎁스 강화는 가뭄의 단비와도 같다. 특히 양의지의 부상 복귀는 그 어느때보다 반갑다. 김태군의 합류도 공수에 무게감을 더해준다. 영화 ‘기생충’의 대사처럼 양의지와 김태군의 합류는 참으로 시의적절하게 이뤄졌다. 포수왕국으로 거듭난 NC가 5위 유지를 위한 강한 추진력을 얻었다.
superpower@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이 비율 실화?" 클라라, 비현실적 8등신 몸매
  2. 2. "명예훼손VS성폭행" 김건모 고소 주장 여성, 경찰조사. 앞으로 향방은?[SS이슈]
  3. 3. "전 남친 이니셜도 있다" 한예슬, 12개 타투 의미 공개
  4. 4. 140만달러 뿌리친 레일리 욕심이 너무 과했나?
  5. 5. 김도건 "교수님이었던 조여정, '현장에서 보자'는 약속 지키고파"[SS픽!뉴페이스]
  6. 6. 배진영 측 "경솔한 발언 후회…악의적 게시물 강력 법적 조치 예정"
  7. 7. 맥스큐 커버걸 홍유진-이종은-정예리, '완판'은 당연한 것!
  8. 8. '2019 슈퍼모델 1위' 장원진 "'런닝맨' 출연하고 싶어요"[런웨이톡]
  9. 9. "정말 무섭다" BTS 뷔 발언으로 사생팬·홈마 문화 '재공론화'[SS이슈]
  10. 10. "더 좋은 리그 꿈꾸는 건 당연"…손흥민, 후배 황희찬 도전 응원[현장인터뷰]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