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일러 스위프트, 등록금 없는 팬에게 현금 '600만원' 쾌척[할리웃톡]
  • 입력 2019-08-13 14:49
  • 수정 2019-08-13 14:4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자신의 팬을 위해 등록금을 직접 송금했다.


13일(한국시간) 캐나다에 거주 중인 테일러 스위프트의 한 팬은 자신의 개인 sns 계정을 통해 "이번 학기 등록금과 집세를 낼 여유가 없다"는 글과 함께 도움을 호소하는 내용의 메시지를 게재했다.


이후 한 익명의 사용자가 팬에게 "얼마가 필요하냐"고 답장을 보냈으며, 이에 "5000달러 정도가 필요하다. 우리 아버지가 등록금 마련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우리 가족에겐 힘든 일이다. 나도 아르바이트 자리를 구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빨리 해결되었으면 좋겠다"는 답변을 남겼다.


그리고 잠시 후 이 팬에게는 기적같은 일이 일어났다. 테일러 스위프트의 이름(Talyor Nation)으로 캐나다 달러 6300불(한화 약 600만 원)이 입금된 것. 테일러 스위프트는 "이 돈으로 공부해! 널 사랑해. 테일러가"라는 짧은 메시지와 함께 등록금을 송금한 뒤, 이 팬의 게시글에 좋아요를 누르며 훈훈한 선행을 마무리했다.


평소 테일러 스위프트는 팬들의 SNS 계정을 확인하며,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깜짝 선행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져있다. 바쁜 시기를 보내고 있음에도 또 다시 선사한 그의 따뜻한 마음과 훈훈한 행보에 전 세계 팬들은 크게 감동했다.


한편, 테일러 스위프트는 지난 11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틴 초이스 어워즈 2019(Teen Choice Awards 2019)'에 참석해 아이콘 상을 수상했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 | 테일러스위프트 SNS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이 비율 실화?" 클라라, 비현실적 8등신 몸매
  2. 2. "명예훼손VS성폭행" 김건모 고소 주장 여성, 경찰조사. 앞으로 향방은?[SS이슈]
  3. 3. "전 남친 이니셜도 있다" 한예슬, 12개 타투 의미 공개
  4. 4. 140만달러 뿌리친 레일리 욕심이 너무 과했나?
  5. 5. 배진영 측 "경솔한 발언 후회…악의적 게시물 강력 법적 조치 예정"
  6. 6. 김도건 "교수님이었던 조여정, '현장에서 보자'는 약속 지키고파"[SS픽!뉴페이스]
  7. 7. 맥스큐 커버걸 홍유진-이종은-정예리, '완판'은 당연한 것!
  8. 8. '2019 슈퍼모델 1위' 장원진 "'런닝맨' 출연하고 싶어요"[런웨이톡]
  9. 9. "정말 무섭다" BTS 뷔 발언으로 사생팬·홈마 문화 '재공론화'[SS이슈]
  10. 10. "더 좋은 리그 꿈꾸는 건 당연"…손흥민, 후배 황희찬 도전 응원[현장인터뷰]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