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계대학축구]국제사이버대, 신경대 26-2로 대파…왜 이런 일이?
  • 입력 2019-08-13 17:46
  • 수정 2019-08-13 17: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이지은기자]제55회 전국추계대학축구연맹전(후원 현대자동차)에서 26-2라는 스코어가 나왔다.

국제사이버대는 13일 강원도 태백에서 열린 대회 이틀 째 15조 1차전에서 신경대를 26-2로 대파했다. 신경대 선수가 7명에 불과한 이유가 크다. 11인제 축구경기에선 한 팀 인원이 7명 이상일 때부터 경기를 시작할 수 있다. 대학연맹 관계자는 “국제사이버대와 용인대, 경희대가 한 조를 이루고 있다. 국제사이버대 입장에선 3팀이 물고 물리는 상황을 감안해 상대가 7명임에도 총력전을 펼친 것 같다”고 했다. 경희대와 용인대는 1-1로 비겼다. 13조에선 한양대가 사이버한국외대를 1-0으로 누르고 첫 승을 따냈다. 전국에서 78개 대학이 참가한 이번 대회는 1~10조가 KBS N배, 11~20조가 태백배로 나뉘어 두 개의 우승컵을 놓고 열린다.

◇제55회 전국추계대학축구연맹전 전적(13일)
한양 1-0 사이버한국외국어, 동신 2-0 중원, 단국 2-1 인제, 초당 5-3 배재, 용인 1-1 경희, 송호 1-0 김천, 숭실 3-0 조선이공, 상지 2-0 대구, 한국열린사이버 4-1 전주, 남부 1-0 유원, 서정 1-0 동양, 서울 2-2 동강, 한남 3-0 동원과학기술, 국제사이버 26-2 신경, 안동과학 2-1 동원, 제주국제 2-0 위덕, 부경 4-0 한국교원, 서울디지털 2-0 동아
number23togo@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발리서 깜짝 결혼' 최소라, 모델 포스 넘치는 비키니 사진 공개
  2. 2. 아유미, 뒤태 훤히 드러낸 서머룩…'청순+섹시' 매력
  3. 3. 변상욱 앵커, 조국 비판한 청년에 '수꼴' 발언 논란
  4. 4. '일로 만난 사이' 이효리, 유재석에 "최근에 키스해봤어?" 남다른 입담
  5. 5. '바다가 들린다' 장도연, 174cm ‘워너비 서핑퀸’의 위엄...비주얼만은 이미 프로
  6. 6. 황의조, 3경기 연속 선발+리그앙 데뷔골…보르도도 시즌 첫 승 신고
  7. 7. '호텔 델루나' 여진구를 향한 이지은의 싸늘한 분노. 긴장감UP. 왜?
  8. 8. '원정도박 의혹' 양현석·승리, 이번 주 경찰 소환 조사
  9. 9. '무면허 뺑소니' 손승원, 상고 포기...징역 1년 6개월형 확정
  10. 10. 충격의 양키스전, 디그롬 맹추격에 류현진 사이영상 적신호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