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상희 아들 사망사건 가해자 男, 8년만 유죄 "집행유예 4년"
  • 입력 2019-08-14 07:29
  • 수정 2019-08-14 07: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8년 전 미국에서 배우 이상희(59·예명 장유)의 아들을 폭행하고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이 집행 유예를 선고받았다.


13일 대전고법 청주재판부 형사1부(부장판사 김성수)는 폭행치사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A 씨(26)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이날 재판부는 "검사가 항소심에서 피해자가 지주막하출혈(뇌출혈)로 사망했다는 공소사실을 추가했다"면서 "의사협회 사실 조회와 감정 촉탁 등을 종합할 때 피고인의 폭행과 피해자의 사망 사이에 인과관계가 인정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재판부는 "사건 당시 어린 나이에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르게 된 점을 참작했다"고 판시했다. 이 씨 측은 "유죄가 선고됐으나 구속 처벌이 아니기 때문에 면죄부를 준 것이나 다름없다"며 상고 의사를 밝혔다.


앞서 A 씨는 지난 2010년 12월 미국 로스엔젤레스의 고등학교에 함께 다니던 이상희 씨의 아들 B군(당시 17)과 싸우던 중 주먹으로 B 군의 머리를 때려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B 군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뇌사 판정을 받았으며 이틀 뒤 숨졌다. 미국 현지 수사당국은 정당방위였다는 A 씨 측의 주장을 받아들여 이를 불기소 처분해 공분을 샀다.


이후 2011년 6월 이 씨 부부는 A 씨가 한국 내 대학에 재학 중인 사실을 확인한 뒤 지난 2014년 1월 청주지방검찰청에 재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에도 재판부는 "피해자가 피고인에 의한 외부 충격으로 사망했다는 것을 뒷받침할 의학적 소견이 부족하고, 피고인이 당시 자신의 행동으로 피해자의 사망을 예견하기도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며 A 씨에게 무죄를 선고한 바 있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 | SBS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발리서 깜짝 결혼' 최소라, 모델 포스 넘치는 비키니 사진 공개
  2. 2. 아유미, 뒤태 훤히 드러낸 서머룩…'청순+섹시' 매력
  3. 3. 변상욱 앵커, 조국 비판한 청년에 '수꼴' 발언 논란
  4. 4. '일로 만난 사이' 이효리, 유재석에 "최근에 키스해봤어?" 남다른 입담
  5. 5. '바다가 들린다' 장도연, 174cm ‘워너비 서핑퀸’의 위엄...비주얼만은 이미 프로
  6. 6. 황의조, 3경기 연속 선발+리그앙 데뷔골…보르도도 시즌 첫 승 신고
  7. 7. '호텔 델루나' 여진구를 향한 이지은의 싸늘한 분노. 긴장감UP. 왜?
  8. 8. '원정도박 의혹' 양현석·승리, 이번 주 경찰 소환 조사
  9. 9. '무면허 뺑소니' 손승원, 상고 포기...징역 1년 6개월형 확정
  10. 10. 충격의 양키스전, 디그롬 맹추격에 류현진 사이영상 적신호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