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매체 류현진 FA 랭킹 3위, "대형 다년 계약 준비 마쳤다"
  • 입력 2019-08-15 08:13
  • 수정 2019-08-15 08: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크린샷 2019-08-01 오전 9.22.52

LA 다저스 류현진 | LA 다저스 공식 트위터 캡처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디 애슬레틱’이 류현진(32·LA 다저스)을 예비 FA 랭킹 3위에 올려놓았다.

‘디 애슬레틱’은 15일(한국시간) 올시즌 후 FA가 되는 선수들의 예상 순위를 매겼다. 휴스턴 우투수 게릿 콜이 1위, 워싱턴 내야수 앤서니 랜돈이 2위에 오른 가운데 류현진은 이들 바로 다음 자리에 위치했다.

‘디 애슬레틱’은 “류현진은 올시즌 방어율, 조정 방어율, WHIP(이닝당 출루 허용률), 9이닝당 볼넷 등의 부문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이로써 류현진은 대형 다년 계약 준비를 마쳤다”며 “류현진은 90마일에서 92마일 사이의 직구와 커터, 커브, 체인지업 등 네 가지 구종을 자유롭게 구사하는 특별한 투수다. 스트라이크존을 자유롭게 이용하는 커맨드와 컨트롤, 구속 변화에도 능숙한 류현진의 능력은 빅리그 좌투수 중에서도 독보적”이라고 류현진을 평가했다.

덧붙여 류현진에게 FA 계약을 제시할 만한 팀으로는 다저스, 밀워키, 필라델피아, 보스턴, 미네소타, 에인절스, 텍사스, 오클랜드 등을 예상했다. 그러면서도 이 매체는 류현진에게 가장 적합한 구단을 두고 “지금 뛰고 있는 다저스가 가장 잘 맞는다. 류현진은 다저스 팬 사이에서 인기도 많고 류현진 스스로도 다저스 구단 코칭스태프와 프런트오피스, 동료들을 편하게 대한다. 다저스 잔류를 선호하고 있다”고 했다.

류현진 뒤로는 좌투수 매디슨 범가너, 우투수 잭 윌러, 외야수 마르셀 오수나, 내야수 조쉬 도널슨, 좌투수 윌 스미스, 좌투수 콜 헤멀스, 외야수 니콜라스 카스테야노스 등이 자리했다. 류현진은 올시즌 월드시리즈가 끝나면 퀄리파잉오퍼를 제안할 수 없는 FA가 된다.

bng7@sportsseoul.com

추천

4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발리서 깜짝 결혼' 최소라, 모델 포스 넘치는 비키니 사진 공개
  2. 2. 아유미, 뒤태 훤히 드러낸 서머룩…'청순+섹시' 매력
  3. 3. 변상욱 앵커, 조국 비판한 청년에 '수꼴' 발언 논란
  4. 4. '일로 만난 사이' 이효리, 유재석에 "최근에 키스해봤어?" 남다른 입담
  5. 5. '바다가 들린다' 장도연, 174cm ‘워너비 서핑퀸’의 위엄...비주얼만은 이미 프로
  6. 6. 황의조, 3경기 연속 선발+리그앙 데뷔골…보르도도 시즌 첫 승 신고
  7. 7. '호텔 델루나' 여진구를 향한 이지은의 싸늘한 분노. 긴장감UP. 왜?
  8. 8. '원정도박 의혹' 양현석·승리, 이번 주 경찰 소환 조사
  9. 9. '무면허 뺑소니' 손승원, 상고 포기...징역 1년 6개월형 확정
  10. 10. 충격의 양키스전, 디그롬 맹추격에 류현진 사이영상 적신호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