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언론마저 인정 "사이영상, 슈어저 아닌 류현진이 유력"
  • 입력 2019-08-15 09:27
  • 수정 2019-08-15 09:27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유력'은 '확정'으로 바뀔 수 있을까. 워싱턴 지역 매체마저 류현진(LA 다져스)의 사이영상 수상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는 가운데, 그의 활약이 다시 한 번 집중조명 되고 있다.


13일(한국시간) 워싱턴 지역 매체 WTOP는 2019시즌 MVP 및 사이영상 후보를 예측하며 "한 달 전 슈어저를 유력 후보로 꼽았으나, 현재 류현진은 평균 자책점 1.45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역사적인 기록"이라며 류현진을 선두로 올린 이유를 설명했다.


현재 워싱턴 내셔널스 소속 투수이자 류현진의 사이영상 경쟁자인 맥스 슈어저는 등과 어깨 부상으로 인해 7월 이후 단 두 차례만 선발 등판하며 고전하고 있다. 이에 슈어져의 생애 네번 째 사이영상 수상에도 먹구름이 꼈다.


반면, 류현진은 말 그대로 날아다니고 있는 추세다. 한국 최초, 아시아 최초의 기록을 넘어서서 메이저리그의 역사를 다시 쓰고 있는 그다. 현재 올 시즌 평균자책점, 조정평균자책점, 이닝당출루허용 수, 9이닝당 볼넷 등 투수 역량을 확인하는 지표에서 전체 1위를 달리고 있다. 리그 유일의 1점대 평균자책점 투수라는 것 역시 괄목할 만 하다.


매체는 1위 류현진을 100점으로 기준을 두고 가장 유력한 경쟁자인 슈어저에게는 97.34 점을, 제이콥 디그롬(메츠) 에게는 87.91점을 주며 3위에 올려뒀다. 현재까지 류현진은 22경기 12승 2패, 평균자책점 1.45를 기록하고 있으며, 슈어저는 20경기 9승 5패 평균자책점 2.41의 성적을 남겼다.


한편, 류현진은 지난 12일 미국 LA다져스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와의 경기에서 선발 등판, 7이닝 5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12승을 챙기는 데 성공했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 | LA다져스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발리서 깜짝 결혼' 최소라, 모델 포스 넘치는 비키니 사진 공개
  2. 2. 아유미, 뒤태 훤히 드러낸 서머룩…'청순+섹시' 매력
  3. 3. 변상욱 앵커, 조국 비판한 청년에 '수꼴' 발언 논란
  4. 4. '일로 만난 사이' 이효리, 유재석에 "최근에 키스해봤어?" 남다른 입담
  5. 5. '바다가 들린다' 장도연, 174cm ‘워너비 서핑퀸’의 위엄...비주얼만은 이미 프로
  6. 6. 황의조, 3경기 연속 선발+리그앙 데뷔골…보르도도 시즌 첫 승 신고
  7. 7. '호텔 델루나' 여진구를 향한 이지은의 싸늘한 분노. 긴장감UP. 왜?
  8. 8. '원정도박 의혹' 양현석·승리, 이번 주 경찰 소환 조사
  9. 9. '무면허 뺑소니' 손승원, 상고 포기...징역 1년 6개월형 확정
  10. 10. 충격의 양키스전, 디그롬 맹추격에 류현진 사이영상 적신호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