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전서 2골 터뜨린 엘케손…중국의 '귀화축구' 성공할까
  • 입력 2019-09-11 17:01
  • 수정 2019-09-11 1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do6mhrm5gxf17u83v51n

엘케손이 중국대표팀 훈련복을 입은 채 러닝하고 있다. 출처 | AFC 홈페이지

[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적극적인 귀화 정책으로 ‘축구 굴기’를 실현하려는 중국 축구가 일단 성공적인 첫 발을 내딛었다.

엘케손의 귀화를 시작으로 중국 슈퍼리그의 장수 용병들이 앞다투어 중국 대표팀 합류를 위해 귀화를 신청한 상태다. 중국 내에서도 무분별한 귀화정책이 중국 축구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중국 축구협회는 일정 수준 이상의 경기력을 가진 선수라면 귀화를 일단 받아들인다는 구상이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의 승인을 통해 월드컵 예선 참가가 가능하게 된 엘케손은 첫 경기부터 존재감을 보여줬다. 상대인 몰디브가 아시아에서도 약체로 평가받지만 2골을 기록한 것은 주목할만하다. 엘케손은 후반 38분 페널티킥으로 첫번째 골을 기록한 뒤 경기 종료 직전에 또 한 골을 추가했다.

엘케손은 지난 2012년 12월 중국 슈퍼리그에 뛰어든 뒤 광저우 헝다에서 3차례 리그 우승과 2차례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정상 정복에 힘을 보탰다. 그는 브라질 대표팀에 소집이 된 적은 있지만 A매치에 출전한 기록은 없다.

마르첼로 리피 중국 대표팀 감독은 엘케손의 귀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했고, 그 결과 중국에 뿌리를 두지 않은 선수로는 최초로 귀화를 통해 대표팀의 일원으로 합류하게 됐다.

미드필더 니콜라스 예나리스를 출전하지 않았지만 경기 직후에 엘케손과 함께 중국 오성기를 들고 기뻐한 것으로 알려졌다.

dokun@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모델 신재은, 뽀얀 피부+볼륨감으로 '남심 저격'
  2. 2. '77억의 사랑' 김원효X심진화, 녹화도중 부부싸움 일어난 사연은?
  3. 3. 일본서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참여한 의료진에 '병균' 취급 등 집단 이지매 발생
  4. 4. 송혜교, 흑백사진으로도 감출 수 없는 빛나는 미모
  5. 5. '언니네 쌀롱' 유빈, 1인 기획사 설립…JYP 반응 공개
  6. 6. "슬라이더 최고였다" 첫 등판 김광현, STL 감독에 눈도장 쾅
  7. 7. "씨야로 기적같은 주말 보내" 남규리, '슈가맨3' 출연 소감[전문]
  8. 8. 신천지 측 "신천지가 피해자! 근거없는 비방 삼가해달라"
  9. 9. 무리뉴의 깊은 한숨 "토트넘 공격수들은 병원에 있다"
  10. 10. 크레용팝 출신 금미, 오늘(23일) 비연예인 연인과 결혼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