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전서 2골 터뜨린 엘케손…중국의 '귀화축구' 성공할까
  • 입력 2019-09-11 17:01
  • 수정 2019-09-11 1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do6mhrm5gxf17u83v51n

엘케손이 중국대표팀 훈련복을 입은 채 러닝하고 있다. 출처 | AFC 홈페이지

[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적극적인 귀화 정책으로 ‘축구 굴기’를 실현하려는 중국 축구가 일단 성공적인 첫 발을 내딛었다.

엘케손의 귀화를 시작으로 중국 슈퍼리그의 장수 용병들이 앞다투어 중국 대표팀 합류를 위해 귀화를 신청한 상태다. 중국 내에서도 무분별한 귀화정책이 중국 축구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중국 축구협회는 일정 수준 이상의 경기력을 가진 선수라면 귀화를 일단 받아들인다는 구상이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의 승인을 통해 월드컵 예선 참가가 가능하게 된 엘케손은 첫 경기부터 존재감을 보여줬다. 상대인 몰디브가 아시아에서도 약체로 평가받지만 2골을 기록한 것은 주목할만하다. 엘케손은 후반 38분 페널티킥으로 첫번째 골을 기록한 뒤 경기 종료 직전에 또 한 골을 추가했다.

엘케손은 지난 2012년 12월 중국 슈퍼리그에 뛰어든 뒤 광저우 헝다에서 3차례 리그 우승과 2차례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정상 정복에 힘을 보탰다. 그는 브라질 대표팀에 소집이 된 적은 있지만 A매치에 출전한 기록은 없다.

마르첼로 리피 중국 대표팀 감독은 엘케손의 귀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했고, 그 결과 중국에 뿌리를 두지 않은 선수로는 최초로 귀화를 통해 대표팀의 일원으로 합류하게 됐다.

미드필더 니콜라스 예나리스를 출전하지 않았지만 경기 직후에 엘케손과 함께 중국 오성기를 들고 기뻐한 것으로 알려졌다.

dokun@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양준혁, 性스캔들 논란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
  2. 2. "정면돌파할 것"...'성 스캔들' 양준혁, 기민한 대처로 논란 일단락
  3. 3. '해명' 유승준 vs '침묵' MC몽, '병역 논란 후 180도 엇갈린 상황' 이유는?[SS이슈]
  4. 4. '혐의 일부 인정' 비아이·'마약 권유 폭로' 세리, 멈춤 없는 마약스캔들[SS초점]
  5. 5. 19만 팔로워의 파워 인플루언서 윤체리, 거부할 수 없는 깊은 시선과 꿀벅지!
  6. 6. 오만석, '주점 캐셔' 발언 사과 "혐오성 발언 죄송스럽게 생각"[전문]
  7. 7. BJ서윤, 수위 높은 질문에 서강준 언급...성희롱 논란
  8. 8. 32kg 유재환 직접 전한 근황, 다이어트 후 건강 이상 없다!
  9. 9. 시간 부족했던 손흥민, 평점 6.1 팀 내 최하점 받아
  10. 10. 화성연쇄살인범의 충격적인 두 얼굴...교도소에선 모범수였다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