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새친구 합류 안혜경, 실검 장악부터 최고의 1분까지 "존재감"
  • 입력 2019-10-09 08:53
  • 수정 2019-10-09 08: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불청리뷰(새친구 안혜경) 사진종합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 ‘불타는 청춘’이 새 친구 안혜경 등장으로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며 가구 시청률, 2049 시청률에서 화요 예능 1위로 우뚝 솟았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8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5.4%, 7.8%, 8.2%(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 화제성 지표인 2049 타겟 시청률은 3%를 기록해 전주 대비 시청률이 대폭 상승했다. 특히, 이날 최고 시청률은 9.2%까지 치솟아 새 친구 ‘안혜경’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새 친구 안혜경은 청춘들이 없는 경북 청도의 숙소에 제일 먼저 도착했다. 그녀는 기상캐스터로 6년간 최고의 인기를 누리며 활동하다 연기자로 변신, 현재는 극단 ‘웃어’의 연극배우로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강원도 평창 출신인 안혜경은 숙소 곳곳을 살펴보며 “시골 우리집 같다. 중학교 2학때까지 불을 때며 살았다. 아침, 저녁으로 불 때는 당번이었다”며 시골집에 익숙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도회적인 외모와 달리 싸리비로 마당을 쓸고, 물을 뿌리는 등 천진난만하고 소탈한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숙소에 도착한 남자 청춘들은 방안에서 편안하게 누워있는 새 친구를 보자 깜짝 놀라며 당황했다. ‘논스톱’ 할 때 친분이 있는 최민용은 혜경을 보자 반갑게 맞으며 청춘들에게 소개했다. 민용이 “브루노랑 동갑이지 않냐”며 인사를 시키자 안혜경은 “79년생 양띠”라고 밝혀 브루노 보다 한 살 어린 ‘불청 막내’가 되었다. 그녀에 대해 궁금증이 생긴 최성국은 김부용의 옆구리를 찔러 “결혼한 적이 있냐”고 질문했다. 이에 혜경은 “연관 검색어에 ‘안혜경 이혼’이 있더라구요”라고 웃으며 실제로는 결혼, 이혼 경력이 없음을 밝혔다. 또한 그녀는 중학교 때 ‘종합병원’에 나온 구본승을 보고 팬이 되었다고 고백해 본승의 귀를 빨갛게 물들이기도 했다.
불청리뷰(최고의 1분,안혜경) 사진종합
한편, 후발대로 여자 청춘들이 숙소에 도착하자 남자 청춘들은 밥과 찌개를 끓이고, 혜경이 가져온 ‘가을 전어’로 맛있는 점심상을 차렸다. 본승이 ‘기상캐스터’ 때 톤을 요청하자 혜경은 “청도는 지금 전어를 먹기 딱 좋은 날씨’라고 능숙하게 소개해 당시 그녀의 목소리를 추억하게 했다.

양손으로 잡고 전어 먹방을 선보인 안혜경은 새 친구 설거지 파트너로 김혜림과 신효범을 꼽았다. 그녀는 ‘디디디’를 평소 좋아해 혜림과 만나고 싶었고, 강아지를 키우며 연이 있는 효범과 이야기를 나눠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녀의 근황을 묻자 혜경은 “고등학교 때부터 자취만 20여년 째”라며 “엄마가 뇌경색에 걸려 편마비가 와서 밥을 안하신지 오래되었다”고 언급했다. “엄마밥을 못먹은지 10년 째라 항상 집밥이 그리웠다”고 털어놓자 혜림과 효범은 “반찬 다 해줄게. 얘기해”라며 친언니 같은 모습으로 마음을 따뜻하게 했다. 이날 이 장면은 9.2%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솔직하고 털털한 안혜경의 반전 매력은 오는 15일 화요일 밤 10시에 ‘불타는 청춘’에서 계속 이어진다.


cho@sportsseoul.com

사진 | SBS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신예지, 여리여리함 속 반전 볼륨 '아나운서 맞아?'
  2. 2. '머슬퀸' 윤다연, 비키니 입고 육감 몸매 폭발
  3. 3. '흰 티·청바지면 충분' 태연, 군살 제로 몸매
  4. 4. '살림남2' 팝핀현준X어머니의 갈등과 눈물, 어떤 사연이?
  5. 5. '아이콘택트' 레이디스 코드, 여전히 그리운 故권리세·은비[SS리뷰]
  6. 6. 전현무 측 "이혜성 아나운서와 서로 알아가는 단계"[공식입장]
  7. 7. '전현무와 열애♥' 이혜성 누구? #서울대 출신 재원 #KBS 아나운서 #28세
  8. 8. "FA컵 우승보너스 균등분배하자"…주장의 품격 보여준 염기훈
  9. 9. '첫 경기+거포군단+오심' 삼중고 극복한 '대투수' 양현종의 관록투[프리미어12]
  10. 10. 올림픽행 첫 관문 뚫었다! 한국 투타 완벽 조화로 미국 격파[프리미어12]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