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한글날 기념 日 우토로 마을 한글안내서 기증…선행 ing
  • 입력 2019-10-09 10:34
  • 수정 2019-10-09 10: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송혜교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배우 송혜교의 선행은 한글날에도 이어진다.

9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날을 기념하여 늘 배우 송혜교 씨와 함께 진행하는 전 세계 한국 역사 유적지에 한글 안내서 기증을 또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서경덕 교수는 “올해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인 역사적인 해인지라 새로운 곳에 기증하는 일도 좋지만 지금까지 해왔던 곳에 부족하지 않도록 리필(한국어: 비어있는 곳에 다시금 채움)하는 프로젝트를 꾸준히 진행해 오고 있다”면서 “그리하여 중국 상해의 윤봉길 기념관부터 시작한 리필 프로젝트를, 이번 한글날에는 일본 우토로 마을에 1만부를 또 기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해 윤봉길 기념관에 첫 기증 후와 리필 후에 만났던 관계자가 “두 분(송혜교, 서경덕 교수) 덕분에 한국인 방문자가 많이 늘었고 한국어 뿐만이 아니라 중국어까지 함께 안내서에 넣어줘 주변 중국인들에게 윤 의사의 업적을 더 알릴수 있었던 좋은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는 훈훈한 소식을 알렸다.

서경덕 교수는 “참 반가운 소식이었고 물론 혜교 씨도 너무나 기뻐했다. 아무튼 이번에 1만부를 더 기증한 안내서가 우토로 마을이 잊혀 지지 않고 한국과 일본에서 더 큰 관심을 받는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간절히 바란다. 그러고 보니 8년전 혜교 씨와 처음으로 의기투합하여 시작한 일이 벌써 전 세계 독립운동 유적지 17곳에 한글 안내서를 기증하게 됐다. 또한 뉴욕 현대미술관(MoMA), 토론토 박물관 등 전 세계 유명 미술관 및 박물관에도 꾸준히 한글 안내서를 제공해 왔는데 앞으로도 더 많은 곳에 한글 안내서를 기증하고자 더욱더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송혜교의 반응과 인연을 설명했다.

또한 “아무쪼록 ‘기획 서경덕, 후원 송혜교’의 콜라보는 앞으로도 계속 되어질 것”이라며 “최근 혜교 씨와의 통화에서 전 세계에 퍼져있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에 오랜 시간이 걸린다 하더라도 한글 안내서를 다 기증할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약속했다”며 앞으로 계획과 응원을 당부했다.

한편 송혜교는 서경덕 교수와 함께 8년 전부터 전세계 독립운동 유적지 17곳, 뉴욕 현대미술관, 토론토 박물관 등 전세계 유명 미술관과 박물관에 한글 안내 기증서를 제공해왔다. 올해도 2.8 독립선언 100주년을 맞아 도쿄에 안내서 1만부를 기증했고, 3.1운동 100주년에는 헤이그 이준열사기념관에 한글간판을 기증했으며,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에는 항주 임시정부청사에 안내서 1만부를 기증한 바 있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이 비율 실화?" 클라라, 비현실적 8등신 몸매
  2. 2. "명예훼손VS성폭행" 김건모 고소 주장 여성, 경찰조사. 앞으로 향방은?[SS이슈]
  3. 3. "전 남친 이니셜도 있다" 한예슬, 12개 타투 의미 공개
  4. 4. 140만달러 뿌리친 레일리 욕심이 너무 과했나?
  5. 5. 김도건 "교수님이었던 조여정, '현장에서 보자'는 약속 지키고파"[SS픽!뉴페이스]
  6. 6. 배진영 측 "경솔한 발언 후회…악의적 게시물 강력 법적 조치 예정"
  7. 7. 맥스큐 커버걸 홍유진-이종은-정예리, '완판'은 당연한 것!
  8. 8. '2019 슈퍼모델 1위' 장원진 "'런닝맨' 출연하고 싶어요"[런웨이톡]
  9. 9. "정말 무섭다" BTS 뷔 발언으로 사생팬·홈마 문화 '재공론화'[SS이슈]
  10. 10. "더 좋은 리그 꿈꾸는 건 당연"…손흥민, 후배 황희찬 도전 응원[현장인터뷰]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