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중일 감독이 꼽은 MVP 진해수, 명실상부 3차전 '언성 히어로'[SS PS Now]
  • 입력 2019-10-09 19:00
  • 수정 2019-10-09 19: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 LG 진해수, 3차전 4개의 아웃카운트를 깔끔하게!

LG 진해수가 9일 잠실 구장에서 진행된 2019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과의 경기에서 3-2로 앞선 8회 1사 교체되고있다. 2019.10.09. 잠실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잠실=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2차전 악몽은 잊었다. LG 베테랑 투수 진해수가 믿을맨 역할을 100% 수행하며 벼랑끝에서 LG를 건져냈다.

진해수는 9일 잠실 구장에서 열린 키움과 준플레이오프(준PO) 3차전에서 송은범에 이어 LG의 3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2차전에서 끝내기 패배의 빌미가 된 치명적인 송구실책을 저지르며 선수단에 마음의 빚을 진 진해수는 2-2로 맞선 7회초 무사 1루 상황에서 배턴을 넘겨받았다. 키움에 실점하면 사실상 분위기가 넘어가는 상황이였기에 진해수의 역할이 중요한 시점이었다.

진해수는 첫 상대 타자와 대결부터 결정적인 수비를 해냈다. 김규민과 상대한 진해수는 투수 앞 땅볼을 이끌어내며 1루 주자 이지영을 2루에서 잡아냈다. 이후 김혜성을 상대로 2루수 앞 땅볼을 유도해 1루 주자 김규민을 2루에서 잡아낸 진해수는 서건창을 상대로도 역시 2루수 앞 땅볼을 유도해 김혜성을 2루에서 포스 아웃시켰다.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삼자범퇴를 만들어냈다. 8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진해수는 선두 타자 이정후까지 2루수 땅볼로 잡아내고 마운드를 정우영에게 넘겼다. 베테랑 진해수의 관록투가 이어지는 동안 LG 타선은 점수를 뽑았고, 정우영과 고우석은 키움 타선을 막아내고 경기를 4차전까지 이끌었다.

진해수의 역투는 본인의 마음의 빚을 갚는 것으로만 끝나지 않았다. 지난 1, 2차전 끝내기 패배로 위축돼 있던 젊은 불펜 투수들의 기를 살려주는 역할까지 해냈다. 경기 후 LG 류중일 감독은 “MVP 꼽으라고 한다면 진해수를 꼽고 싶다. 좌타자들을 잘 막았다”며 진해수를 경기 MVP로 꼽았다. 점수를 뽑아낸 LG 타자들에 가렸지만 진해수는 3차전의 ‘언성 히어로’가 되기에 충분한 활약을 펼쳤다.
superpower@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이 비율 실화?" 클라라, 비현실적 8등신 몸매
  2. 2. "명예훼손VS성폭행" 김건모 고소 주장 여성, 경찰조사. 앞으로 향방은?[SS이슈]
  3. 3. "전 남친 이니셜도 있다" 한예슬, 12개 타투 의미 공개
  4. 4. 140만달러 뿌리친 레일리 욕심이 너무 과했나?
  5. 5. 김도건 "교수님이었던 조여정, '현장에서 보자'는 약속 지키고파"[SS픽!뉴페이스]
  6. 6. 배진영 측 "경솔한 발언 후회…악의적 게시물 강력 법적 조치 예정"
  7. 7. 맥스큐 커버걸 홍유진-이종은-정예리, '완판'은 당연한 것!
  8. 8. '2019 슈퍼모델 1위' 장원진 "'런닝맨' 출연하고 싶어요"[런웨이톡]
  9. 9. "정말 무섭다" BTS 뷔 발언으로 사생팬·홈마 문화 '재공론화'[SS이슈]
  10. 10. "더 좋은 리그 꿈꾸는 건 당연"…손흥민, 후배 황희찬 도전 응원[현장인터뷰]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