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의 일갈 "손흥민에게 경고 준 주심, 주인공이 되고 싶었던 모양"
  • 입력 2019-10-11 05:51
  • 수정 2019-10-11 05:51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 벤투 감독 \'왜 경고예요?\'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한국과 스리랑카의 경기가 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렸다. 벤투 감독이 손흥민에 경고가 주어지자 항의하고 있다. 화성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화성=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스리랑카전에서 시간 지연 명목으로 교체 아웃 직전에 손흥민(토트넘)에게 경고를 준 이란 출신 주심을 일갈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10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스리랑카와의 2022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2차전에서 8-0으로 승리를 따냈다. 한국은 예선 2연승을 달리면서 북한(승점 6)과 승점 동률을 이뤘지만 득실차에서 크게 앞서며 H조 선두로 뛰어올랐다. 손흥민은 이 날 경기에서 선발출전해 2골을 몰아친 뒤 후반 17분 교체 아웃됐다.

하지만 교체 과정에서 다소 의아한 장면이 연출됐다. 그라운드를 빠져나오는 손흥민에게 아크라미 주심이 시간 지연 행위라면서 경고를 준 것이다. 벤투 감독은 가까이서 이 장면을 본 뒤 주심에게 항의했지만 결국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벤투 감독은 경기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주심의 이해 못할 판정을 조목조목 비판했다. 그는 “상식적이고 논리적으로 이해하려고 해도 주심이 주목을 받고 싶었던 것 같다. 6-0으로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시간 끌기를 할 수 있다고 보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는 “아무리 생각해도 진작 승부가 기운 경기에서 시간 끌기로 손흥민에게 경고를 준 것은 이해가 안간다. 이란에서 온 주심이 서울에서 손흥민에게 경고를 주면서 내가 주인공이라고 한 것 밖에 안된다”고 꼬집었다. 2차예선은 6경기가 남아있기 때문에 손흥민의 경고는 이후 경기에서 어떤 영향을 끼칠지 예상하기 어렵다. 하지만 받지 않아도 될 경고를 받은 점은 아쉬움이 클 수 밖에 없다.

dokun@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안젤리나 다닐로바 "외모 말고 다른 것도 보여주고 싶어요" [런way톡]
  2. 2. "리얼 여신 포스" 클라라, 은근한 섹시미 방출 [★SNS]
  3. 3. 아나운서 출신 김나정, 1위 득표로 미스맥심 3강진출! 파워 인플루언서가 대세네...
  4. 4. "남북은 전쟁 중", "패배는 김정은의 굴욕"…외신도 주목한 '캄캄이' 남북대결
  5. 5. 설리 비보에 최자 향한 도 넘은 악플 테러…'2차 가해' 우려
  6. 6. 'PD수첩', CJ 오디션 프로그램 민낯 폭로…이해인 "이용당한 것"
  7. 7. "싸우지 마세요" 주북 스웨덴 대사가 공개한 남북전 경기 중 충돌 영상
  8. 8. 외인감독과 동행 KIA '올드스쿨' 탈피해 올뉴 타이거즈 선포
  9. 9. 최자, 故 설리 애도 "가장 아름다운 순간 함께해…무척 보고싶다"
  10. 10. 故설리, 장례식장 취재 관행 바뀌어야 한다[SS이슈]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