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2차예선 첫 승 올린 박항서 감독 "베트남 선수들을 이끄는 것이 자랑스럽다"
  • 입력 2019-10-11 08:00
  • 수정 2019-10-11 07: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박항서

베트남 박항서 감독. 브카시 | 최승섭

[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2022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에서 베트남의 첫 승을 이끈 박항서 감독이 제자들에게 승리의 공을 돌렸다.

베트남은 10일(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G조 2차전 홈경기에서 말레이시아를 1-0으로 꺾었다. 예선 2경기만에 1승1무를 기록한 베트남(승점4)은 같은 조의 태국, UAE와 함께 승점 동률이 됐지만 다득점에서 밀려 3위에 올랐다. 베트남은 전반 40분 응우옌 꽝하이의 결승골을 끝까지 잘 지켜내면서 승리를 손에 넣었다.

박항서 감독은 말레이시아전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나는 베트남 선수들이 이끌고 있다는 것이 자랑스럽다”면서 제자들을 치켜세웠다. 이 날 경기에서는 유럽에서 활동하고 있는 수비수 도안 반 하우 등이 승리에 기여했다. 박 감독은 이들에 대해 “네덜란드와 벨기에 등에서 뛰고 있는 선수들이 높은 수준의 경기를 보여줬다. 능숙한 경기를 이끌었다”고 평가했다.

이 날 경기에서는 베트남이 다득점을 뽑아 낼 수 있는 기회가 있었지만 1골에 머물렀다. 그로 인해 공격수들의 골 결정력에 대한 아쉬움이 적지 않았다. 박 감독은 이에 대해 “우리 공격수들이 저평가되고 있다. 나는 우리 공격수들을 믿는다. 누가 득점을 하느냐가 문제가 아니다. 그들이 어떻게 이기느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베트남은 월드컵 최종예선에 진출한 적이 단 한번도 없다. 지난해부터 베트남 축구를 변화시킨 박 감독은 이번 예선을 통해 또 한번 이변을 꿈꾸고 있다. 2차예선에서는 각 조 1위가 최종예선에 직행하고, 2위 가운데 상위 4개 팀이 최종예선으로 향한다. 베트남은 11월 UAE, 태국과 안방에서 예선 2연전을 갖는다. 11월 2연전이 최종예선행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dokun@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45세에 비키니여신으로 등극한 김순희, "3년 전에는 걷지도 못했어요"
  2. 2. [이주상의 e파인더] 수영만을 달군 최강 섹시 걸그룹 플라이위드미, 인기의 비결은 하루도 쉬지 않는 맹연습!
  3. 3. 박나래, '나 혼자 산다'에서의 4번째 이사…NEW 나래바 최초공개
  4. 4. '비수기 없는 미모' 클라라, 야외카페서도 드러나는 각선미 [★SNS]
  5. 5. '원정도박 → 건물 가압류 → 소송 패소' 원조요정 슈의 안타까운 행보[종합]
  6. 6. '트바로티' 김호중, 팬카페 따라 '나보다 더 사랑해요' 음원수익 1억원 기부
  7. 7. 조윤희X이동건, 결혼 3년 만에 협의이혼…"최근 이혼 조정 절차"[공식]
  8. 8. '부부의 세계' 한소희 "외모도 신경 많이 써…45kg까지 감량"[SS인터뷰①]
  9. 9. '모델계의 금수저' 카일리 제너 자매, 해변평정할 비키니샷 [★SNS]
  10. 10. 유희관의 초슬로커브, 이젠 북미 야구팬도 적응했을까?[SS시선집중]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