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판 판정 어땠길래…벤투 감독의 불만 "주심이 경기를 자주 끊었다"
  • 입력 2019-10-15 21:34
  • 수정 2019-10-15 21: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1

제공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심판의 경기 운영에 불만을 드러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5일 평양에서 열린 북한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H조 3차전 경기에서 득점 없이 0-0 무승부를 거뒀다. 한국은 우세한 전력에도 북한 원정에서 승점 1을 얻는 데 그쳤다. 선두를 유지하기는 했지만 아쉬움이 남는 결과다.

경기 후 벤투 감독은 “주심이 경기를 자주 끊으면서 중단된 시간이 많아 평상시 경기와 다르게 전개됐다”라며 심판 판정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경기는 TV생중계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벤투 감독이 어떤 이유로 심판 판정을 지적했는지 알 수 없다. 북한전은 카타르 출신의 압둘라흐만 알 자심 주심이 관장했다. 한국은 수비수인 김영권과 김민재가 옐로카드 한 장씩을 받았다.

대한축구협회 보고에 따르면 공식 기자회견은 벤투 감독의 소감 한 마디 후 추가 질문 없이 그대로 종료됐다. 공동취재구역도 운영하지 않아 선수들의 소감도 들을 수 없었다.

한편 선수단은 16일 오후 5시20분 베이징행 항공편에 탑승해 북한을 떠난다. 베이징에서 오후 9시40분에 인천행 비행기를 타고 귀국할 예정이다. 도착 예상 시간은 17일 오전 00시45분이다. 김민재와 박지수, 김신욱 등 중국리그 소속 선수들과 유럽파인 백승호와 권창훈, 이재성, 정우영, 이강인, 그리고 카타르에서 뛰는 남태희 등은 베이징에서 복귀한다. 나머지 선수들은 인천으로 들어온다.
weo@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신예지, 여리여리함 속 반전 볼륨 '아나운서 맞아?'
  2. 2. '머슬퀸' 윤다연, 비키니 입고 육감 몸매 폭발
  3. 3. '흰 티·청바지면 충분' 태연, 군살 제로 몸매
  4. 4. '살림남2' 팝핀현준X어머니의 갈등과 눈물, 어떤 사연이?
  5. 5. '아이콘택트' 레이디스 코드, 여전히 그리운 故권리세·은비[SS리뷰]
  6. 6. 전현무 측 "이혜성 아나운서와 서로 알아가는 단계"[공식입장]
  7. 7. "FA컵 우승보너스 균등분배하자"…주장의 품격 보여준 염기훈
  8. 8. '첫 경기+거포군단+오심' 삼중고 극복한 '대투수' 양현종의 관록투[프리미어12]
  9. 9. '전현무와 열애♥' 이혜성 누구? #서울대 출신 재원 #KBS 아나운서 #28세
  10. 10. 올림픽행 첫 관문 뚫었다! 한국 투타 완벽 조화로 미국 격파[프리미어12]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