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판 판정 어땠길래…벤투 감독의 불만 "주심이 경기를 자주 끊었다"
  • 입력 2019-10-15 21:34
  • 수정 2019-10-15 21: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1

제공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심판의 경기 운영에 불만을 드러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5일 평양에서 열린 북한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H조 3차전 경기에서 득점 없이 0-0 무승부를 거뒀다. 한국은 우세한 전력에도 북한 원정에서 승점 1을 얻는 데 그쳤다. 선두를 유지하기는 했지만 아쉬움이 남는 결과다.

경기 후 벤투 감독은 “주심이 경기를 자주 끊으면서 중단된 시간이 많아 평상시 경기와 다르게 전개됐다”라며 심판 판정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경기는 TV생중계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벤투 감독이 어떤 이유로 심판 판정을 지적했는지 알 수 없다. 북한전은 카타르 출신의 압둘라흐만 알 자심 주심이 관장했다. 한국은 수비수인 김영권과 김민재가 옐로카드 한 장씩을 받았다.

대한축구협회 보고에 따르면 공식 기자회견은 벤투 감독의 소감 한 마디 후 추가 질문 없이 그대로 종료됐다. 공동취재구역도 운영하지 않아 선수들의 소감도 들을 수 없었다.

한편 선수단은 16일 오후 5시20분 베이징행 항공편에 탑승해 북한을 떠난다. 베이징에서 오후 9시40분에 인천행 비행기를 타고 귀국할 예정이다. 도착 예상 시간은 17일 오전 00시45분이다. 김민재와 박지수, 김신욱 등 중국리그 소속 선수들과 유럽파인 백승호와 권창훈, 이재성, 정우영, 이강인, 그리고 카타르에서 뛰는 남태희 등은 베이징에서 복귀한다. 나머지 선수들은 인천으로 들어온다.
weo@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 이전
  • 다음

많이 본 뉴스

  1. 1. '마이웨이' 현정화, 강다니엘 등신대와 동거중? 찐팬심 드러내
  2. 2. '철인왕후' 신예 이효빈, 화려한 미모 지닌 김정현 후궁으로 첫 등장
  3. 3. '사장님귀는 당나귀귀' 오픈 앞두고 오열하는 송훈, 왜?
  4. 4. '전참시' 러브콜 폭주 예상되는 이시영 아들+남편 공개
  5. 5. 유빈, 신곡 '향수' 홍보 위해 원더걸스 총출동…변함없는 우정
  6. 6. '살림남2' 최수종♥하희라, 유산 기억 떠올리며 윤주만 부부 난임 진단 위로
  7. 7.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X정우성X김주현, 재판거래 증거 찾았다 '통쾌'
  8. 8. 송가인의 착한 선행은 통했다...홈쇼핑 출격 '완판여왕' 등극
  9. 9. "아주 잘 어울리지만, 친구죠!" 이채영X황재균, 뜻밖의 케미[★SNS]
  10. 10. 잘나가던 '경이로운 소문' 작가교체 왜? "의견이 달라서"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