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중앙통신, '무관중' 속 치러진 남북전 경기 결과만 간략하게 보도
  • 입력 2019-10-16 07:19
  • 수정 2019-10-16 07: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191015191125

관중이 한 명도 없는 평양 김일성 경기장. 제공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무관중, 무중계, 무득점 속에 경기가 종료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H조 3차전 남북전을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다뤘다.

북한 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남북전 경기 결과를 간략하게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국제축구연맹 2022년 월드컵 경기대회 참가를 위한 아시아지역 예선 2단계 조별 연맹전 8조에 속한 우리 팀과 남조선 팀 사이의 1차 경기가 15일 평양에서 진행됐다”며 “치열한 공방전 속에 벌어진 경기는 0-0 무승부로 끝났다”고만 소식을 전했다.

이날 열린 남북전은 지난 1990년 이후 29년 만에 평양에서 열린 남북 남자축구 대결이었지만 북한의 비협조적인 상황 속에서 경기가 펼쳐졌다. 이 때문에 실시간 중계는 이뤄지지 않았고 남측에서는 응원단과 취재진도 방북할 수 없었다. 뿐만 아니라 북한은 좋지 않은 경기 결과를 예측한 듯 경기장에 관중을 입장시키지 않았다. 징계를 통해서나 펼쳐지는 21세기에서 ‘무관중’ 경기를 자처한 것이다

남북 경기를 관전하기 위해 방북했던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은 평양국제축구학교와 조선축구협회 청사를 방문했다. 김장산 북한 축구협회 서기장이 인판티노 FIFA 회장 일행을 평양국제비행장에서 맞이했다. 하지만 인판티노 회장은 ‘무관중’ 속에 치러진 경기에 관해 “역사적인 매치를 위해 꽉 찬 경기장을 볼 수 있기를 기대했지만 관중이 전혀 없어서 실망했다”면서 “우리에겐 언론과 표현의 자유가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꼬집었다.
purin@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지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신예지, 여리여리함 속 반전 볼륨 '아나운서 맞아?'
  2. 2. '머슬퀸' 윤다연, 비키니 입고 육감 몸매 폭발
  3. 3. '흰 티·청바지면 충분' 태연, 군살 제로 몸매
  4. 4. '살림남2' 팝핀현준X어머니의 갈등과 눈물, 어떤 사연이?
  5. 5. '아이콘택트' 레이디스 코드, 여전히 그리운 故권리세·은비[SS리뷰]
  6. 6. 전현무 측 "이혜성 아나운서와 서로 알아가는 단계"[공식입장]
  7. 7. "FA컵 우승보너스 균등분배하자"…주장의 품격 보여준 염기훈
  8. 8. '첫 경기+거포군단+오심' 삼중고 극복한 '대투수' 양현종의 관록투[프리미어12]
  9. 9. '전현무와 열애♥' 이혜성 누구? #서울대 출신 재원 #KBS 아나운서 #28세
  10. 10. 올림픽행 첫 관문 뚫었다! 한국 투타 완벽 조화로 미국 격파[프리미어12]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