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CJ 오디션 프로그램 민낯 폭로…이해인 "이용당한 것"
  • 입력 2019-10-16 08:08
  • 수정 2019-10-16 08: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PD수첩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PD수첩’이 CJ 오디션 프로그램의 조작 의혹을 파헤치며 이슈의 중심에 섰다.

1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5일 방송된 MBC ‘PD수첩’은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 3%를 기록했다. ‘국민 프로듀서’라는 팬덤을 기반으로 성장한 오디션 프로그램인 만큼 젊은 2049 시청층의 이목이 집중됐다.

이날 ‘PD수첩’은 워너원, 아이오아이, 아이즈원 등을 배출한 Mnet ‘프로듀스’ 시리즈와 ‘아이돌학교’ 등 CJ ENM에서 제작한 각종 오디션 프로그램의 순위 조작 의혹을 집중 취재했다. 합숙 과정에서 겪은 부당한 과정에 대해 참가자들의 증언이 다수 이어졌다.

‘아이돌학교’에 출연했던 이해인은 “최종 출연한 41명의 연습생 중 2차 실기 시험을 본 사람은 아무도 없다. 실제 오디션 현장에 있던 3000명은 이용당한 것”이라며 이 프로그램이 시작부터 공정하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또한 숙소로 적합하지 않은 공간에서 생활하다보니 “피부가 예민한 친구들은 빨갛게 피부병이 날정도”였다고 털어놨다.

‘프로듀스X101’의 최종 순위가 발표된 직후 팬들은 구체적인 조작 근거를 제시한 바 있다. 1위와 2위, 3위와 4위, 6위와 7위의 표차가 같을 뿐 아니라 1위부터 20위까지의 득표수가 특정수의 배수라는 것. 이에 대해 아주대 최수영 교수는 “로또 아홉 번 연속으로 맞는 것보다 확률적으로 어려운 일”이라고 꼬집었다.

‘프로듀스X101’에 출연했던 연습생 김 군은 모두에게 초미의 관심사였던 센터 선발이 사전 고지도 없이 갑자기 방식이 바뀌었다며 “(원래 센터였던) 친구도 충격이었고, 완전 이거 갖고 노는 것도 아니고…”라고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경연곡 파트 분배나 방송 분량, 문자 투표 집계 역시 그 차이나 방식에 있어 투명함과는 거리가 멀었다. 스타쉽 연습생들은 경연곡을 미리 알고 있었고, 울림 연습생은 최종 순위까지 미리 알고 있었다는 증언이 이어졌다. 문자 투표를 집계하는 제작진은 단 한 명이었으며, 담당자는 ‘제 3의 장소’에서 늘 문자를 통해 결과를 전달했고, 해당 내용은 곧바로 자막으로 만들어졌다. 휴대폰으로 전달된 투표 결과는 현장에서 PD의 감시 하에 바로 삭제됐다.

이에 대한 진상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지만 CJ는 그룹 엑스원의 활동을 강행하고 있다. 수년 전부터 군소기획사들을 자회사로 편입해 몸집을 키운 CJ는 방송, 음악, 공연, 유통까지 관여해 수익을 극대화하고 있다. 김헌식 평론가는 “CJ가 컨텐츠 분야에서 진출하지 않은 분야가 없다. 방송국을 통해 선발, 육성에까지 개입을 하고 있다. 그 안에 있는 많은 주체들의 정당한 권리, 행사를 박탈시키는 중요한 원인”이라고 비판했다.

‘PD수첩’은 유통을 장악한 대기업의 문화산업을 독점 지배를 경계하는 선진국의 법적 제도를 언급하며,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한 최소한의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PD수첩’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MBC 방송화면 캡처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가세연 "KBS 여화장실 몰카 설치범은 박대승" …박대승 측 묵묵부답ing[종합]
  2. 2. "앞자리가 바뀜"…민한나, 증량 후 더 아찔해진 볼륨 [★SNS]
  3. 3. 클라라, 밀착 원피스로 뽐낸 비현실적인 '황금 골반' [★SNS]
  4. 4. '박한별 남편' 유인석, 버닝썬 첫 공판서 성매매 알선 혐의 인정
  5. 5. [단독]송가인의 선한 영향력…'이별의 버스 정류장' 음원 수익 및 가창료 기부
  6. 6. 미스맥심에 도전하는 대학생 김현아, "때론 귀엽게, 때론 청순하게"
  7. 7. '원작자 황당할 만..' 트와이스 MV 조형물 현재 美서 전시 중. 디자인 금상수상작[종합]
  8. 8. '라스' 허경환, "다음주에 결혼할래요" 깜짝 발언
  9. 9. '영탁 1위·임영웅 2위' 트롯차트 싹쓸이…흥하는 트로트 주역 나야 나!
  10. 10. 방탄소년단,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SS이슈]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