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린, '로맨스 스캠' 의혹 인정·사과 "해명은 거짓말…자숙할 것"
  • 입력 2019-11-08 15:57
  • 수정 2019-11-08 15: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엘린3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그룹 크레용팝 출신 BJ 엘린이 ‘로맨스 스캠’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엘린은 8일 자신의 아프리카 TV채널을 통해 “A씨가 한 달 동안 사과할 기회를 줬는데 어리석게도 그러지 못했다. 방송일을 이어가고 싶은 마음에 섣부른 거짓말로 대처했다. 죄송하다”며 고개 숙였다.

이어 “어제 A씨와 만나 이야기를 하며 좋은 감정으로 지내던 중 저의 큰 실수를 모른 척 넘어가 주신 것도 알게 됐다”며 “금전적인 도움뿐 아니라 큰 허물을 감싸준 것을 알고도 이기적인 생각으로 상황을 악화시킨 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또한 엘린은 교제 중인 배우 남자친구가 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사실이 아니다.BJ 활동을 하기 전 헤어졌다”며 “제 잘못으로 인해 진실을 해명하는 것도 의심받을 수 있다는 걸 알고 있다. 그러나 이 사실 만큼은 어떤 거짓없는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엘린은 “저로 인해 피해를 보신 모든 분들에게 죄송하다. 제 잘못을 인정하고, A씨와 시청자 분들에게 사과 말씀 드린다. 앞으로는 반성하고 자숙하며, A씨에게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겠다. 죄송하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명 아이돌 출신 여자 BJ에게 10억을 쓰고 로맨스 스캠을 당했다’는 글이 게재됐고 해당 여성 BJ가 크레용팝 엘린이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졌다. A씨는 “그녀에게 쏜 별풍선만 7억”이라며 “목걸이, 구두, 가방, 이사비용 등 총 10억에 달하는 비용을 썼다”고 주장했다.

이에 엘린은 “A씨가 여행을 둘이 다녀왔다고 주장하는데 그런 적 없다. 다른 BJ들과 가평 여행을 가자는 이야기가 나왔고 8명의 BJ와 함께 다녀왔다”며 “크고 작은 몇 천 만원의 선물을 받은 적이 있다. 나는 3억원 어치의 돈을 받은 적이 없다”고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로맨스 스캠’은 온라인상에서 불특정 다수의 이성에게 접근해 호감을 표시하고 친분을 쌓은 뒤, 상대에게 금전을 요구하는 방법의 사기를 말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아프리카TV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45세에 비키니여신으로 등극한 김순희, "3년 전에는 걷지도 못했어요"
  2. 2. [이주상의 e파인더] 수영만을 달군 최강 섹시 걸그룹 플라이위드미, 인기의 비결은 하루도 쉬지 않는 맹연습!
  3. 3. 박나래, '나 혼자 산다'에서의 4번째 이사…NEW 나래바 최초공개
  4. 4. '비수기 없는 미모' 클라라, 야외카페서도 드러나는 각선미 [★SNS]
  5. 5. '원정도박 → 건물 가압류 → 소송 패소' 원조요정 슈의 안타까운 행보[종합]
  6. 6. '트바로티' 김호중, 팬카페 따라 '나보다 더 사랑해요' 음원수익 1억원 기부
  7. 7. 조윤희X이동건, 결혼 3년 만에 협의이혼…"최근 이혼 조정 절차"[공식]
  8. 8. '부부의 세계' 한소희 "외모도 신경 많이 써…45kg까지 감량"[SS인터뷰①]
  9. 9. '모델계의 금수저' 카일리 제너 자매, 해변평정할 비키니샷 [★SNS]
  10. 10. 유희관의 초슬로커브, 이젠 북미 야구팬도 적응했을까?[SS시선집중]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