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 황하나, 2심서도 집행유예…"의미있는 삶 살길"
  • 입력 2019-11-08 23:01
  • 수정 2019-11-08 23: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황하나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마약 투약 혐의로 1심에서 집행유예를 받은 황하나가 항소심에서도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8일 수원지방법원 제3형사부에서는 황하나의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 2심 선고기일을 열었다.이날 법원은 황하나의 1심을 유지하고 피고인과 검사의 항소를 모두 기각했다.

재판부는 “사회적 유명세를 얻고 있어 행동 하나하나가 일반인들의 관심 대상이 될 수 밖에 없다. 공소사실에 나온 내용처럼 필로폰을 매수하고 여러 사람들과 필로폰을 매수하고 여러 사람들과 필로폰 투약 행위를 했다. 안하무인 태도를 보인 것도 있어 다른 마약 사범들보다 비난이 높다”면서도 “다만 형사 처벌에 있어 다른 비슷한 혐의의 범죄자와의 형평성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항소심에서 양형을 판단할 때 1심 판결을 변경할 사정이 있지 않는 한 1심 판결을 존중하는 원칙을 갖고 있다. 1심 선고를 유지할 것”이라고 기각의 이유를 설명했다.

황하나에 “앞으로 약을 끊고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것을 찾아 의미있는 삶 살아달라”고 덧붙였다. 재판을 마치고 취재진 앞에 선 황하나는 “사회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사회에 봉사하며 살겠다”고 고개 숙였다.

앞서 황하나는 지난 2015년 5∼6월, 9월 서울 자택 등에서 수차례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하고 지난해 4월 향정신성 의약품인 클로나제팜 성분이 포함된 약품 2가지를 불법 복용한 혐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전 남자친구인 박유천을 공범으로 지목하면서 지난 2~3월 박유천과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해 서울 용산구 한남동 소재 오피스텔에서 6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도 추가 적발됐다.

이에 황하나는 지난 7월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보호관찰 및 40시간의 약물치료 프로그램 수강, 220만560원의 추징을 선고받았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황하나 SNS

추천

2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45세에 비키니여신으로 등극한 김순희, "3년 전에는 걷지도 못했어요"
  2. 2. '너무 반짝반짝 눈이 부셔' 티파니 영, 로제와인 들고 블링블링한 일상 [★SNS]
  3. 3. [이주상의 e파인더] 수영만을 달군 최강 섹시 걸그룹 플라이위드미, 인기의 비결은 하루도 쉬지 않는 맹연습!
  4. 4. '비수기 없는 미모' 클라라, 야외카페서도 드러나는 각선미 [★SNS]
  5. 5. 박나래, '나 혼자 산다'에서의 4번째 이사…NEW 나래바 최초공개
  6. 6. '원정도박 → 건물 가압류 → 소송 패소' 원조요정 슈의 안타까운 행보[종합]
  7. 7. '트바로티' 김호중, 팬카페 따라 '나보다 더 사랑해요' 음원수익 1억원 기부
  8. 8. '부부의 세계' 한소희 "외모도 신경 많이 써…45kg까지 감량"[SS인터뷰①]
  9. 9. 조윤희X이동건, 결혼 3년 만에 협의이혼…"최근 이혼 조정 절차"[공식]
  10. 10. '모델계의 금수저' 카일리 제너 자매, 해변평정할 비키니샷 [★SNS]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