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에 대한 포체티노 감독의 위로 "누구든 큰 부상을 보게 되면 힘들다"
  • 입력 2019-11-09 08:16
  • 수정 2019-11-09 08: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캡처_2019_11_07_06_28_25_255

손흥민이 7일(한국시간) 즈베즈다전에서 팀의 세 번째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출처 | 토트넘 트위터

[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손흥민이 상대 선수를 큰 부상에 빠뜨린 심리적인 충격에서 벗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오는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2019~2020시즌 EPL 12라운드 홈경기를 앞두고 기자회견을 통해 손흥민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손흥민은 지난 4일 열린 에버턴전 후반에 상대 미드필더 안드레 고메스에게 백태클을 시도했고, 고메스는 발목 골절이라는 큰 부상을 입었다. 손흥민은 그 자리에서 퇴장을 당한 뒤 경기 직후에는 잉글랜드축구협회로부터 리그 3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맞기도 했다. 하지만 토트넘 구단의 항소 끝에 추가징계가 감면이 되면서 셰필드전 출장이 가능해졌다.

손흥민은 에버턴전에서 고메스의 부상 직후 그라운드를 벗어나기 전부터 눈물을 흘리며 힘들어했다. 주중 열린 즈베즈다와의 UCL 원정경기에서는 득점 직후 두 손을 모으고 인사를 전하면서 고메스에 대한 미안함을 보여줬다.

포체티노 감독은 “모두 그렇듯 손흥민도 (그 사건으로) 경기 중에나 경기 직후에 많은 영향을 받았다. 누구든 심각한 부상을 당하는 선수를 보게 되면 힘들다”고 말하면서 “손흥민에게 부상의 잘못은 없다. 좋은 컨디션과 정신력을 보여주었다”고 밝혔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이 아직까지 회복중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고메스에게 미안함을 느끼고, 그의 재활 상황이 긍정적이라는데 안도했다”면서 “손흥민은 훈련과 회복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dokun@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45세에 비키니여신으로 등극한 김순희, "3년 전에는 걷지도 못했어요"
  2. 2. [이주상의 e파인더] 수영만을 달군 최강 섹시 걸그룹 플라이위드미, 인기의 비결은 하루도 쉬지 않는 맹연습!
  3. 3. 박나래, '나 혼자 산다'에서의 4번째 이사…NEW 나래바 최초공개
  4. 4. '비수기 없는 미모' 클라라, 야외카페서도 드러나는 각선미 [★SNS]
  5. 5. '원정도박 → 건물 가압류 → 소송 패소' 원조요정 슈의 안타까운 행보[종합]
  6. 6. '트바로티' 김호중, 팬카페 따라 '나보다 더 사랑해요' 음원수익 1억원 기부
  7. 7. 조윤희X이동건, 결혼 3년 만에 협의이혼…"최근 이혼 조정 절차"[공식]
  8. 8. '부부의 세계' 한소희 "외모도 신경 많이 써…45kg까지 감량"[SS인터뷰①]
  9. 9. '모델계의 금수저' 카일리 제너 자매, 해변평정할 비키니샷 [★SNS]
  10. 10. 유희관의 초슬로커브, 이젠 북미 야구팬도 적응했을까?[SS시선집중]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