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2’ 신민아, 업그레이드된 '강선영'으로 맹활약
  • 입력 2019-11-20 17:35
  • 수정 2019-11-20 17: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신민아_보좌관스틸컷
[스포츠서울 홍승한기자]배우 신민아가 ‘보좌관2’를 통해 차분하면서도 강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을 통해 비례대표 초선의원 ‘강선영’ 역을 맡아 카리스마 있고 소신 있는 모습을 선보인 신민아는, 시즌2에서 더욱 강해진 모습은 물론, 유연한 모습으로 활약하고 있다.

신민아는 첫 방송부터 자신의 보좌관이었던 고석만(임원희 분)의 죽음이 단순자살로 종결되자 담당검사를 찾아가 단순 자살이 아닐 경우 수사에 책임을 지셔야 할 것이라고 단호하게 이야기하며, 끝까지 그의 억울한 죽음에 대해 파헤칠 것을 예고했고, 자신과 거래를 하기 위해 찾아온 조갑영(김홍파 분)의원에게도 자신이 원하는 바를 빠르게 이뤄내고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대화를 녹음하는 등 철두철미한 모습을 보이며 시즌1보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주진화학 화학물질 유출 사건을 파고드는 선영 앞에, 이창진(유성주 분) 대표가 찾아와 협박을 하고 집 안을 아수라장까지 만들며 경고했고, 고용노동개선법안 발표를 막기 위해 송희섭(김갑수 분) 장관이 안현민(남성진 분) 의원을 사주해 같은 법안을 발표하게 하는 등 위기가 계속해서 닥쳐왔지만, 차분하게 위기를 대처하는 선영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선영은 계속되는 위기에도 크게 흔들리지 않고 더욱 차분하고 의연한 모습으로, 자신이 밀고 나가는 상황에 대해 문제가 생기면 그 길을 돌아가고, 혼자가 힘들면 공조하는 등 유연하면서도 우직한 모습으로 대처해나간 것. 특히 지난 19일 방송된 4회 말미, 선영이 장태준과 함께 국정조사라는 더 큰 카드로 맞서는 모습은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은 물론 기대감까지 증폭시키고 있는 상황이다.

이처럼 신민아는 목표가 확실하지만, 그 목표를 향해 가는 길에 변수가 생기더라도 크게 당황하지 않고, 차분하고 빠르게 처세하는 모습을 보이며 누구보다 강하고 단단한 ‘강선영’캐릭터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이에 시청자들은 꿋꿋이 소신 행보를 이어 나가는 선영을 향해 기대와 응원을 보내고 있다.

한편, 신민아가 출연하는 JTBC ‘보좌관2’는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hongsfilm@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이주상의 e파인더] 비키니여신에서 배우로...신새롬, "피트니스, 노래, 연기, 다 하고 싶어요"
  2. 2. '크롭톱+레깅스' 조정민, 홈트 중 공개한 볼륨 몸매
  3. 3. '서머퀸' 선미, 술자리에서 포착된 '낼름샷'에 팬들 반응이…[★SNS]
  4. 4. "제발 괴롭히지 마세요" 그룹 아이러브 前멤버 신민아, 권민아 이어 괴롭힘 당했다?
  5. 5. 손흥민, 뉴캐슬전 리그 11호골 '쾅'…첫 한시즌 공격PT 30개 달성
  6. 6. 박지희 아나운서 "4년만에 이제와서?"…박원순 피해 여성 두고 한 발언 논란
  7. 7. 토론토 포수 잰슨의 감탄 "류현진 잠에서 깨자마자 체인지업 컨트롤"
  8. 8. '몸짱한의사' 정대진 "다들 저보고 운동이 직업인 사람 같대요"[SNS 핫스타]
  9. 9. '오랜만에'부터 폴킴까지…김현철의 과거와 현재, 2020년 감성을 적시다[SS이슈]
  10. 10. '한국인 최초' SI '올해의 루키' 슈퍼모델 황현주, 절개 모노키니로 극강의 자태 뽐내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