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서비스 논란' 김승현의 사과...농구팬 마음 헤아리지 못했다
  • 입력 2019-12-03 09:49
  • 수정 2019-12-03 09: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김승현

김승현.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배우근기자] 김승현 스포티비 해설위원이 농구팬들에게 사과했다.

그는 3일 팟캐스트 방송을 통해 “지난 주말 내내 반성하는 시간을 가졌다. 다시 한 번 방송을 들으면서 너무 섣불리 판단한거 같다. 청취자는 물론 농구 팬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것에 대해 반성한다. 상처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 앞으로는 팬들과 공감하며 소통할 것이며 더 다가가는 김승현이 되겠다”라고 사과했다. 우지원도 “지난 방송 이후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 같은 방송인의 입장으로서 팬들에게 죄송한 마음이 크다”고 했다.

김승현 위원은 지난달 29일 EBS의 팟캐스트 ‘우지원, 김승현의 농구농구’에서 전주KCC의 팬서비스를 언급하며 구설에 올랐다.

23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안양KGC인삼공사와의 경기 후 KCC선수들은 손을 내민 아이들의 하이파이브를 무시하고 라커룸으로 들어갔다. 그러나 아이들은 끝까지 손을 내밀었다. 라건아, 한정원만 손뼉을 맞춰주며 하이파이브 했다. 대부분 선수들은 패배의 실망감 때문인지 고개를 숙인채 지나갔다. 이 영상이 퍼지며 KCC 선수들은 프로의식 부재로 도마위에 올랐다.

그런데 김 위원은 그 상황에 대해 “NBA를 굉장히 즐겨보는 농구인으로서 아이들이 하이파이브를 해달라고 해서 모든 선수들이 다 해주지 않는다. 팬과 선수 모두의 잘못이다. 점수 차가 30점 넘게 지게 되면 선수들이 의욕이 상실되고 화가 많이 난다. 그렇다면 부모님이 그날만큼은 아이가 하이파이브를 하지 말게 뒤에서 잡아줬으면 어땠을까. 하이파이브를 할 기분이 누가 있겠나”라며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이어 “선수와 팬 둘 다 잘못이다. 그런데 100% 선수들의 잘못으로 몰고 가고있다. 내가 선수출신이라 그런지 몰라도 대패를 당한 상황에서는 선수들이 팬을 못볼 수도 있다. 라건아는 키가 커서 봤을 것”이라 덧붙였다. 해당 발언으로 김 위원은 팬들의 집중포화를 받았다. 팬들은 그의 의견에 동조하지 않았다. 김 위원의 얕은 공감능력이 드러났다며 비난의 수위만 높아졌다.


kenny@sportsseoul.com

추천

1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이 비율 실화?" 클라라, 비현실적 8등신 몸매
  2. 2. "명예훼손VS성폭행" 김건모 고소 주장 여성, 경찰조사. 앞으로 향방은?[SS이슈]
  3. 3. "전 남친 이니셜도 있다" 한예슬, 12개 타투 의미 공개
  4. 4. 140만달러 뿌리친 레일리 욕심이 너무 과했나?
  5. 5. 김도건 "교수님이었던 조여정, '현장에서 보자'는 약속 지키고파"[SS픽!뉴페이스]
  6. 6. 배진영 측 "경솔한 발언 후회…악의적 게시물 강력 법적 조치 예정"
  7. 7. 맥스큐 커버걸 홍유진-이종은-정예리, '완판'은 당연한 것!
  8. 8. '2019 슈퍼모델 1위' 장원진 "'런닝맨' 출연하고 싶어요"[런웨이톡]
  9. 9. "정말 무섭다" BTS 뷔 발언으로 사생팬·홈마 문화 '재공론화'[SS이슈]
  10. 10. "더 좋은 리그 꿈꾸는 건 당연"…손흥민, 후배 황희찬 도전 응원[현장인터뷰]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