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SEA게임 우승' 박항서, 실패하지 않는 리더십 분석(영상)[뉴스서울]
  • 입력 2019-12-11 17:11
  • 수정 2019-12-11 17: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스포츠서울 조효정기자] 강하고 냉철하게 스포츠이슈를 분석하는 뉴스서울의 강냉이입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 베트남축구대표팀이 지난 10일 필리핀 마닐라의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인도네시아와의 2019 SEA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에서 3대0 완승을 거뒀습니다. SEA게임은 동남아시아 11개국이 모여서 치르는 종합대회로 필리핀 국민에게 올림픽이나 아시안게임 같은 대회인데요. 베트남 국민뿐만 아니라 정부에서 관심이 높습니다. 올해 60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리면서 큰 화제가 됐습니다.


베트남의 SEA게임 우승과 함께 실패 없는 박항서 감독의 리더십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사실 히딩크 감독도 한국에 처음 왔을 때 별명이 '오대영'이었는데요. 프랑스하고 체코에 오대영으로 졌기 때문입니다. 이후에도 부진이 이어지면서 히딩크를 하루라도 빨리 내보내고 2002년 월드컵 해야 한다는 얘기마저 나온 바 있습니다. 대부분 명장들도 그런 부침 속에서, 잘하기도 하고 못 하기도 하면서 마지막에 꽃을 피우기 마련입니다. 그러나 박항서 감독은 남다른 리더십으로 베트남 부임 초반부터 신화를 써내려갔습니다.


박항서 호는 총 6개 대회에서 목표 달성 혹은 목표 이상의 성적을 올렸습니다. 지난해 1월 23세 이하 아시아선수권대회 준우승, 8월 아시안게임 4강, 지난해 12월 국내에서 드라마를 결방시켰던 동남아시아 스즈키컵 우승, 한 달 뒤 아시안컵 8강, 지난 3월 23세 이하 아시아선수권대회 예선 1위, 그리고 SEA게임 60년 만의 금메달. 이렇게 참가한 6개 대회에서 단 한 번의 실패도 보여주지 않으면서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축구의 신'이 됐습니다.


박항서 감독 리더십에는 특별한 것이 있다고 하는데요, 다른 감독들과 비교해 무엇이 다를까요? 베트남에서 박항서 감독 열풍은 언제까지 지속할까요? 한국에서도 훈장을 받을 수 있을까요?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chohyojeong@sportsseoul.com


출연 | 김현기기자 silva@sportsseoul.com

영상 | 박경호기자 park5544@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걸그룹 '우아' 민서, 학폭루머에 소속사 "허위사실" 반박[전문]
  2. 2. 모델 민한나, 컴퓨터 작업하다 드러난 풍만 볼륨감
  3. 3. '동상이몽' 류이서 "남편 전진, 사귀기도 전에 결혼해서 아이 낳자고…"
  4. 4. [직격인터뷰]K2 김성면 "투자사기 관련 없어…변호사 통해 입장공개, 오해 풀릴 것"
  5. 5. 김광현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 선발 파격 등판-마이크 실트 감독 방송으로 발표
  6. 6. '오! 삼광빌라' 이장우 노출신, 방심위 민원 접수+시청자 비난ing
  7. 7. 씨잼, 시민 폭행 혐의 징역형 집행유예 "상해 정도 가볍지 않아"
  8. 8. 탁재훈 이종원, 연예 유튜버가 제기한 불법도박 의혹 부인
  9. 9. 심으뜸, 완벽 바디프로필 공개 '과감한 란제리 패션'
  10. 10. 결국 100개 과다 투구에 발목 잡혔다-에이스 류현진 WC 시리즈 2차전 선발로 예고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