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결승골' 벤투호, 중국전 1-0 승리[한국-중국]
  • 입력 2019-12-15 21:20
  • 수정 2019-12-15 21: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191215019859

제공 | 대한축구협회

[부산=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 ‘벤투호’가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2019에서 2연승을 달성했다. 무실점 승리를 거뒀지만 이번에도 시원스러운 공격력을 뿜어내지는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5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 EAFF E-1 챔피언십 2019 2차전에서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홍콩전에 이어 중국전에서 승리를 거둔 한국은 대회 2연승을 신고했다. 오는 18일 열리는 일본과의 최종전에서 우승컵을 다투게 된다. 1차전에서 일본에게 1-2로 패한 중국은 대회 2연패를 당했다.

한국은 최전방에 이정협이 서고 좌우 측면에서 나상호와 윤일록이 공격을 이끌었다. 중원은 황인범과 이영재, 주세종으로 구성했다. 포백은 김진수와 김영권, 김민재, 김태환 조합으로 이뤘다. 주전 골키퍼는 조현우가 선택을 받았다.

벤투호의 선제골은 전반 13분에 나왔다. 첫 골은 세트피스 상황에서 만들어졌다. 주세종의 코너킥을 중앙수비수 김민재가 가까운 쪽 골 포스트로 달려들어가면서 헤딩으로 볼의 방향을 바꿔놓았다. 중국 수비진이 슛을 방해하려했지만 빠른 발과 적절한 타이밍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골 이후 한국은 계속해서 중국을 몰아부쳤다. 전반 30분에는 코너킥 이후 혼전상황에서 김민재의 땅볼 크로스를 골문 앞에 있던 나상호가 가슴으로 컨트롤한 볼이 골문을 살짝 빗겨나갔다. 중국전을 통해 A매치 첫 선발출전 기회를 잡은 미드필더 이영재는 전반에 2차례 위협적인 슛을 보여주면서 인상적인 장면을 여러차례 만들어냈다.

후반 시작과 함께 역습 상황에서 나상호가 좋은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페널티박스 안 1대1 상황에서 시도한 오른발 슛이 옆그물을 때리면서 추가골로 연결되지 못했다. 후반 12분에는 페널티박스 안에서 이정협의 땅볼 크로스를 윤일록이 감각적으로 흘려주면서 이영재에게 득점 찬스가 찾아왔다. 하지만 골문 정면에서 시도한 오른발 슛은 골문을 훌쩍 넘어가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후반에도 벤투호는 경기 주도권을 쥐면서 중국의 골문을 계속해서 노렸다. 전방 압박을 통해 상대의 실수를 유도하면서 추가골 기회를 노렸지만 추가골을 만들어내지 못한 점은 아쉽다.

weo@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걸그룹 '우아' 민서, 학폭루머에 소속사 "허위사실" 반박[전문]
  2. 2. 모델 민한나, 컴퓨터 작업하다 드러난 풍만 볼륨감
  3. 3. '동상이몽' 류이서 "남편 전진, 사귀기도 전에 결혼해서 아이 낳자고…"
  4. 4. [직격인터뷰]K2 김성면 "투자사기 관련 없어…변호사 통해 입장공개, 오해 풀릴 것"
  5. 5. 김광현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 선발 파격 등판-마이크 실트 감독 방송으로 발표
  6. 6. '오! 삼광빌라' 이장우 노출신, 방심위 민원 접수+시청자 비난ing
  7. 7. 심으뜸, 완벽 바디프로필 공개 '과감한 란제리 패션'
  8. 8. 씨잼, 시민 폭행 혐의 징역형 집행유예 "상해 정도 가볍지 않아"
  9. 9. 탁재훈 이종원, 연예 유튜버가 제기한 불법도박 의혹 부인
  10. 10. BTS '다이너마이트', 빌보드 핫 100 3주만에 1위 탈환 '역주행'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