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의 쿨한 인정 "골 결정력 떨어진다는 지적, 팩트다"[현장인터뷰]
  • 입력 2019-12-15 22:02
  • 수정 2019-12-15 22: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포토]벤투 감독, 너무 추워...

한국의 파울루 벤투 감독이 15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EAFF E-1 챔피언십 2019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 앞서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2019. 12. 15. 부산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부산=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 ‘벤투호’가 이번에도 시원한 공격력을 발휘하지는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5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2019 2차전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홍콩전에 이어 중국전에서 승리를 거둔 한국은 대회 2연승을 챙겼다. 18일 열리는 일본과의 최종전에서 우승컵을 다투게 된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벤투 감독은 “대표팀에 있어 중요한 승리”라며 만족감을 표하는 동시에 주도적인 경기를 하려고 하는데 찬스를 만든 것에 비해 득점력이 좋지 못했던 경우가 많다”라며 골 결정력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다음은 벤투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개인적으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그래도 대표팀에 있어 중요한 승리다. 승점 3을 추가했다. 마지막 라운드까지 우승의 희망을 안고 경기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오늘 경기만 놓고 보면 전체적으로 좋은 활약을 했다. 경기를 지배했고, 완벽하게 컨트롤 했다. 조기에 승부를 결정 짓는 득점 기회가 나왔다. 선수들의 활약, 태도, 투지 모두 잘 나왔다.

-득점 기회가 많았는데 추가골이 나오지 않았다. 효율성 개선 방법은?
지적한 부분은 사실이다. 오늘 경기, 최근 몇 경기만 놓고 보는 게 아니라 제가 부임한 후 계속 나오는 이야기다. 사실이기도 하다. 우리가 기본적으로 추구하는 스타일이 최대한 기회를 만드는 것이다. 주도적인 경기를 하려고 하는데 찬스를 만든 것에 비해 득점력이 좋지 못했던 경우가 많다. 이 부분은 우리가 우리 스타일에 대해 확신을 갖는 동시에 계속 노력해야 한다.

-일본이 다음 상대인데 어떻게 준비할 계획인지?
일본은 상당히 좋은 팀이다. 일본 감독은 A대표팀과 23세 이하 대표팀을 겸임하고 있어 선수들에 대해 잘 안다. 일본 선수들은 기술적으로 우수하다. 수비할 때에도 적극적이다.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다. 무승부만 거둬도 유리한 부분이 있다. 우리는 거기에 지지 않고 최대한 치열하게 준비하면 일본의 장점을 봉쇄할 수 있을 것이다. 대진상 일본이 계속 4일 간격으로 경기를 하고 있다. 우리는 3일 간격으로 경기를 한다. 중국은 5일 쉬었고, 우리는 4일 쉬고 경기에 임했다. 일본전에서도 일본이 휴식을 더 많이 취한다. 시즌이 끝난 상황에서 회복이 중요한 시기다. 하루 차이가 상당히 크다. 이것으로 변명을 하려는 것은 아닌데 다소 불리함을 안고 싸우고 있다. 좋은 조직력과 투혼으로 승리해 우승하겠다.

-경기력이 부족하다는 비판도 있다.
제가 그런 비판이나 여론을 통제할 수 없다. 의사표현의 자유를 막고 싶지는 않다. 제가 할 일은 팀을 잘 만드는 것이다. 어떤 스타일을 만들지에 대해 내부에서는 충분히 이해하고 공감하고 있다. 유지한 스타일과 철학을 바꾸지 않을 것이다. 물론 개선점은 찾아 개선해야겠지만 전체적인 틀을 바꾸지 않을 것이다. 개인적으로 결과가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개선점은 찾을 것이다. 공격의 효율성을 높이는 것은 반드시 개선해야 한다. 그러나 수비적으로 팀을 운영하다 3~4명으로 역습하는 축구를 한다는 등의 변화는 없을 것이다. 이러한 전술도 축구의 일부이고 존중하지만 제가 추구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여기 있는 동안에는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 말씀 드릴 수 있다.
weo@sportsseoul.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url
오늘의 핫키워드

많이 본 뉴스

  1. 1. 50대 맞아? 엄정화, 군살 1도 없는 관리의 신 [★SNS]
  2. 2. ‘세련미의 절정’ 모델 오채원, 블랙과 핑크 비키니입고 새해 인사 전해
  3. 3. 유명 영화인 출신 연기 학원 원장, 미성년자 수강생 성추행 의혹
  4. 4. '아이콘택트' 길, 혼인신고와 득남 고백…장모님, 사위 거절
  5. 5. 양치승 "기안84 꾸준히 운동 중…복귀한 김우빈, 한시름 놨죠"[SS인터뷰]
  6. 6. 머리와 발 '쾅쾅'…설 연휴 함께 한 '슈퍼 SON'[현장리포트]
  7. 7. 벌랜더의 사이영상 수상, 모유수유....슈퍼모델 케이트 업튼, SNS로 남편과 아기에 대한 지극한 사랑 전해
  8. 8. 티파니 영 (TIFFANY YOUNG), 비타민 C 같은 상큼함 (인천공항) [SS쇼캠]
  9. 9. 라이징스타 배선영-원지민-이윤선-조애라, 맥스큐 커버와 2020년 머슬마니아는 내 꺼![이주상의 e파인더]
  10. 10. 중국 땅을 벗어나라…스포츠도 '우한 폐렴 비상'

인기만화더보기

영상더보기

포토더보기